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남해안 갯벌 '세계유산 등재' 재도전
입력 2019.02.01 (21:49) 순천
신청서류 완성도 부족 등의 이유로
등재신청이 반려된 '한국의 갯벌'이
1년 만에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에
재도전합니다.
문화재청은
서남해안의 대표적인 갯벌인
신안과 보성-순천 갯벌 등 4곳을
2019년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에 등재하기 위한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문화재청은
서남해안의 갯벌이 멸종위기종의 주요 서식처로
생물 종의 다양성을 보존하고 있고,
세계에서 가장 두꺼운 펄 퇴적층이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어
지형적인 가치가 탁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 서남해안 갯벌 '세계유산 등재' 재도전
    • 입력 2019-02-01 21:49:53
    순천
신청서류 완성도 부족 등의 이유로
등재신청이 반려된 '한국의 갯벌'이
1년 만에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에
재도전합니다.
문화재청은
서남해안의 대표적인 갯벌인
신안과 보성-순천 갯벌 등 4곳을
2019년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에 등재하기 위한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혔습니다.
문화재청은
서남해안의 갯벌이 멸종위기종의 주요 서식처로
생물 종의 다양성을 보존하고 있고,
세계에서 가장 두꺼운 펄 퇴적층이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어
지형적인 가치가 탁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