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설 차례상 과일값 크게 올라
입력 2019.02.01 (21:53) 수정 2019.02.02 (00:15) 뉴스9(춘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설 명절이 이제
코앞으로 다가왔습니다.
각 가정마다
설 차례상을 준비하는 손길이
바빠지고 있습니다.
올해는
과일과 떡등 차례상에 올릴
제수용품의 가격이 크게 올라,
주부들의 부담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영일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설 대목을 며칠 앞둔
춘천의 한 대형마트입니다.

고기와 과일등 설 제수용품을
구입하려는 고객들로 북적입니다.

올해는 특히
과일 가격이 예년에 비해 큰 폭으로 올라
주부들이 지갑을 열기가 부담스럽습니다.

이정랑/춘천시 우두동
다른건 그저 그런데,
과일이 엄청 올랐어요

설 대목이 찾아왔지만,
재래시장 주변은 썰렁하기만 합니다.

상인들은
올 설 매출이 지난해에 비해
크게 떨어질 것으로 우려하고 있습니다.

전민자/춘천시 중앙시장 상인
사람이 안와요.다 마트로 가요.
평상시보다 더 안와요

농수산물식품유통공사는
올해 차례상 마련 비용은
재래시장 기준 25만 원대,
대형유통업체 기준 34만 원대로
전망했습니다.

지난해 폭염의 영향으로
배의 가격은 31%,
사과는 11.7% 올랐습니다.

쌀값 급등으로
떡국떡도 12% 올랐습니다.

노병찬/춘천농협 하나로마트
소양로지점 소장
지난해 여름 폭염의 영향으로
산지 생산량이 크게 줄었다,
소비자 부담이 10%이상 늘어날 것으로
예상합니다.

경기 침체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설 제수용품 가격이 오르면서
서민들의 부담이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영일입니다. (끝)
  • 설 차례상 과일값 크게 올라
    • 입력 2019-02-01 21:53:05
    • 수정2019-02-02 00:15:53
    뉴스9(춘천)
[앵커멘트]

설 명절이 이제
코앞으로 다가왔습니다.
각 가정마다
설 차례상을 준비하는 손길이
바빠지고 있습니다.
올해는
과일과 떡등 차례상에 올릴
제수용품의 가격이 크게 올라,
주부들의 부담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영일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설 대목을 며칠 앞둔
춘천의 한 대형마트입니다.

고기와 과일등 설 제수용품을
구입하려는 고객들로 북적입니다.

올해는 특히
과일 가격이 예년에 비해 큰 폭으로 올라
주부들이 지갑을 열기가 부담스럽습니다.

이정랑/춘천시 우두동
다른건 그저 그런데,
과일이 엄청 올랐어요

설 대목이 찾아왔지만,
재래시장 주변은 썰렁하기만 합니다.

상인들은
올 설 매출이 지난해에 비해
크게 떨어질 것으로 우려하고 있습니다.

전민자/춘천시 중앙시장 상인
사람이 안와요.다 마트로 가요.
평상시보다 더 안와요

농수산물식품유통공사는
올해 차례상 마련 비용은
재래시장 기준 25만 원대,
대형유통업체 기준 34만 원대로
전망했습니다.

지난해 폭염의 영향으로
배의 가격은 31%,
사과는 11.7% 올랐습니다.

쌀값 급등으로
떡국떡도 12% 올랐습니다.

노병찬/춘천농협 하나로마트
소양로지점 소장
지난해 여름 폭염의 영향으로
산지 생산량이 크게 줄었다,
소비자 부담이 10%이상 늘어날 것으로
예상합니다.

경기 침체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설 제수용품 가격이 오르면서
서민들의 부담이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영일입니다. (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