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광주를 예술여행도시로"
입력 2019.02.01 (22:17) 수정 2019.02.02 (01:04)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틀에 박힌 일정대로
유명한 곳들만 다니는 여행,
지루한 분들도 많으시죠

관광자원이
풍부하지 않은 광주의
문화예술 자원들을
새로운 시각으로 발굴해
광주를 예술여행 도시로 만들어보자는
논의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지종익 기잡니다.




[리포트]
[故조기정 도예가(1994년 인터뷰)]
"지역의 특성을 살려서 개발하는 것이 민예자기의 일종이죠"

무형문화재 도예가 조기정 선생이
수십 년 간 도자기를 구웠던 대형 가마터.

흙더미 가득한 공간에 설치된
형형색색의 형광등에,
도예가의 수첩에 적혀 있던 글귀도
네온사인으로 재탄생했습니다.

잊혀진 옛 공간에 주목하기 위해
미술관을 벗어나 마련된 전시입니다.

[인터뷰]권승찬 작가
사람들의 체취가 묻어 있고, 역사가 있는 곳이고, 고스란히 담겨 있기 때문에 상당히 중요한 공간이라고 생각을 했고...

광주 외곽 한적한 마을의 축사.
십여 년 간 화가의 작업실로
사용된 공간입니다.

널찍한 공간에 회화에서 설치,
소쇄원 등 지역의 문화자원을 표현한
판화까지 다양한 작품이 가득합니다.

[인터뷰]김상연 작가
도시라는 게 좁다보니까 사유의 폭도 좀 좁아지는데... 한적하면서 아주 아무도 올 것 같지 않은 데에서 방점을 찍는 것. 그게 또 예술가의 매력인 것 같고...

지금까지 주목하지 않았던 이런 매력적인 공간들을 지역의 관광자원이라는 관점에서 접근해보자는 게 이번 예술여행도시 프로젝트의 핵심입니다.

학계와 청년기획자, 광주시가
'예술여행도시' 브랜드를 만들기 위해
머리를 맞댔습니다.

문화전당이나 미술관 같은
대형 시설에 더해 작가의 작업 공간,
개성있는 게스트하우스나
동네책방까지도 포함해
광주에서만 즐길 수 있는
공식 예술 여행 상품을 만들자는 겁니다.

[인터뷰]강신겸/전남대 문화전문대학원
예술을 예술로만 생각했기 때문에 그런 것 같습니다. 이제는 예술을 지역과 함께 생각할 때가 되었고, 예술을 우리와 다른 사람 저 멀리 있는 다른 도시에 있는 사람들과 함께 나누기 위해서 우리는 어떤 노력을 해야하는지를 고민해야 될 때인 것 같습니다.

전남대 문화전문대학원은
예술여행상품과 전문 인력을 발굴해
올 여름 광주에서 열리는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맞춰
선보인다는 계획입니다.
KBS NEWS 지종익입니다.
  • "광주를 예술여행도시로"
    • 입력 2019-02-01 22:17:03
    • 수정2019-02-02 01:04:40
    뉴스9(광주)
[앵커멘트]
틀에 박힌 일정대로
유명한 곳들만 다니는 여행,
지루한 분들도 많으시죠

관광자원이
풍부하지 않은 광주의
문화예술 자원들을
새로운 시각으로 발굴해
광주를 예술여행 도시로 만들어보자는
논의가 이뤄지고 있습니다.
지종익 기잡니다.




[리포트]
[故조기정 도예가(1994년 인터뷰)]
"지역의 특성을 살려서 개발하는 것이 민예자기의 일종이죠"

무형문화재 도예가 조기정 선생이
수십 년 간 도자기를 구웠던 대형 가마터.

흙더미 가득한 공간에 설치된
형형색색의 형광등에,
도예가의 수첩에 적혀 있던 글귀도
네온사인으로 재탄생했습니다.

잊혀진 옛 공간에 주목하기 위해
미술관을 벗어나 마련된 전시입니다.

[인터뷰]권승찬 작가
사람들의 체취가 묻어 있고, 역사가 있는 곳이고, 고스란히 담겨 있기 때문에 상당히 중요한 공간이라고 생각을 했고...

광주 외곽 한적한 마을의 축사.
십여 년 간 화가의 작업실로
사용된 공간입니다.

널찍한 공간에 회화에서 설치,
소쇄원 등 지역의 문화자원을 표현한
판화까지 다양한 작품이 가득합니다.

[인터뷰]김상연 작가
도시라는 게 좁다보니까 사유의 폭도 좀 좁아지는데... 한적하면서 아주 아무도 올 것 같지 않은 데에서 방점을 찍는 것. 그게 또 예술가의 매력인 것 같고...

지금까지 주목하지 않았던 이런 매력적인 공간들을 지역의 관광자원이라는 관점에서 접근해보자는 게 이번 예술여행도시 프로젝트의 핵심입니다.

학계와 청년기획자, 광주시가
'예술여행도시' 브랜드를 만들기 위해
머리를 맞댔습니다.

문화전당이나 미술관 같은
대형 시설에 더해 작가의 작업 공간,
개성있는 게스트하우스나
동네책방까지도 포함해
광주에서만 즐길 수 있는
공식 예술 여행 상품을 만들자는 겁니다.

[인터뷰]강신겸/전남대 문화전문대학원
예술을 예술로만 생각했기 때문에 그런 것 같습니다. 이제는 예술을 지역과 함께 생각할 때가 되었고, 예술을 우리와 다른 사람 저 멀리 있는 다른 도시에 있는 사람들과 함께 나누기 위해서 우리는 어떤 노력을 해야하는지를 고민해야 될 때인 것 같습니다.

전남대 문화전문대학원은
예술여행상품과 전문 인력을 발굴해
올 여름 광주에서 열리는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맞춰
선보인다는 계획입니다.
KBS NEWS 지종익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