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창원시장 "구산해양관광단지 전면 재검토"
입력 2019.02.01 (23:24) 수정 2019.02.07 (08:57) 뉴스9(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민간사업자가 개발하고 있는
창원 구산해양관광단지사업을 놓고
특혜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허성무 창원시장이
잠시 뒤 저녁 7시 40분부터
녹화 방송되는
KBS창원 토론경남에 출연해
특혜 논란이 되고 있는
수익형 숙박시설 확대 계획 등에 대한
전면 재검토 의사를
처음 밝혔습니다.
이대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80만㎡의
그린벨트를 해제한 자리에 추진되고 있는
창원 구산해양관광단지 사업.

민간개발업자는
지난 2016년 애초 계획한
비수익 시설을 줄이고,
호텔형 레지던스 등 수익형 숙박시설을
대폭 늘리는 쪽으로 방향을 틀었습니다.

특혜 논란이 이어지자
허성무 창원시장은
KBS창원 토론경남에 출연해
특혜 소지가 있다고 인정했습니다.

[인터뷰]허성무 창원시장
"특혜로 비칠 수밖에 없는 거죠. 왜냐하면, 가족형 호텔하고 레지던스 호텔하고 다르지 않습니까. (당연히) 자금 조달 방식도 달라지고 그래서 특혜라고 이야기하는 거죠."

민간 사업자는
토지 보상비가 계획보다 4백억 원 늘어
사업성이 떨어졌다며
수익형 숙박시설을
늘려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허 시장은 이에 대해서도
창원시 차원의 철저한 검증을
약속했습니다.

[인터뷰]허성무 창원시장
"(민산 사업자가) 막연하게 (토지) 보상비가 400억 원 늘어나서 400억 원 더 (사업을) 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주장) 하는데 이건 아니다, 수지 분석을 해서 와라. (그 다음) 다른 전문기관에 다시 한 번 검증을 거쳐볼 생각입니다."

검증 결과에 따라,
수익형 숙박 시설 확대 계획을
취소할 수 있음도 강조했습니다.

허 시장은 또,
구산해양관광단지가
수자원 보호 구역에 포함된 만큼,
바다 오염 대책과 녹지 확대 등을
민간사업자에 요구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이대완입니다.
  • 창원시장 "구산해양관광단지 전면 재검토"
    • 입력 2019-02-01 23:24:34
    • 수정2019-02-07 08:57:21
    뉴스9(창원)
[앵커멘트]
민간사업자가 개발하고 있는
창원 구산해양관광단지사업을 놓고
특혜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허성무 창원시장이
잠시 뒤 저녁 7시 40분부터
녹화 방송되는
KBS창원 토론경남에 출연해
특혜 논란이 되고 있는
수익형 숙박시설 확대 계획 등에 대한
전면 재검토 의사를
처음 밝혔습니다.
이대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280만㎡의
그린벨트를 해제한 자리에 추진되고 있는
창원 구산해양관광단지 사업.

민간개발업자는
지난 2016년 애초 계획한
비수익 시설을 줄이고,
호텔형 레지던스 등 수익형 숙박시설을
대폭 늘리는 쪽으로 방향을 틀었습니다.

특혜 논란이 이어지자
허성무 창원시장은
KBS창원 토론경남에 출연해
특혜 소지가 있다고 인정했습니다.

[인터뷰]허성무 창원시장
"특혜로 비칠 수밖에 없는 거죠. 왜냐하면, 가족형 호텔하고 레지던스 호텔하고 다르지 않습니까. (당연히) 자금 조달 방식도 달라지고 그래서 특혜라고 이야기하는 거죠."

민간 사업자는
토지 보상비가 계획보다 4백억 원 늘어
사업성이 떨어졌다며
수익형 숙박시설을
늘려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허 시장은 이에 대해서도
창원시 차원의 철저한 검증을
약속했습니다.

[인터뷰]허성무 창원시장
"(민산 사업자가) 막연하게 (토지) 보상비가 400억 원 늘어나서 400억 원 더 (사업을) 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주장) 하는데 이건 아니다, 수지 분석을 해서 와라. (그 다음) 다른 전문기관에 다시 한 번 검증을 거쳐볼 생각입니다."

검증 결과에 따라,
수익형 숙박 시설 확대 계획을
취소할 수 있음도 강조했습니다.

허 시장은 또,
구산해양관광단지가
수자원 보호 구역에 포함된 만큼,
바다 오염 대책과 녹지 확대 등을
민간사업자에 요구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이대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