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귀성길 정체 대부분 해소…서울→부산 4시간 30분
입력 2019.02.04 (00:01) 수정 2019.02.04 (00:01) 사회
설을 하루 앞둔 오늘(4일) 자정을 넘어서면서 귀성길 차량 정체는 대부분 풀렸습니다.

저녁 9시 요금소를 기준으로 서울에서 부산까지는 4시간 반, 광주 3시간 20분, 강릉은 2시간 40분가량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도로공사는 오늘 하루 전국의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차량이 390만 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수도권을 기준으로 나가는 차량은 46만 대, 들어오는 차량은 36만 대로 평소 토요일보다 혼잡하겠습니다.

귀성길 정체는 새벽 5시부터 점차 시작될 전망입니다. 낮 12시쯤 정체가 절정에 이르렀다가 저녁 7시쯤엔 해소될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로 돌아오는 귀경길은 설 당일인 내일(5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6시까지 가장 혼잡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오늘 자정부터 모레(6일) 자정까지 사흘 간, 모든 고속도로의 통행료가 면제됩니다. 일반차로에선 통행권을 뽑은 뒤 도착 요금소에 통행권만 내면 되고, 하이패스 차로는 평소처럼 통과해도 요금이 결제되지 않습니다.
  • 귀성길 정체 대부분 해소…서울→부산 4시간 30분
    • 입력 2019-02-04 00:01:23
    • 수정2019-02-04 00:01:45
    사회
설을 하루 앞둔 오늘(4일) 자정을 넘어서면서 귀성길 차량 정체는 대부분 풀렸습니다.

저녁 9시 요금소를 기준으로 서울에서 부산까지는 4시간 반, 광주 3시간 20분, 강릉은 2시간 40분가량 걸릴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도로공사는 오늘 하루 전국의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차량이 390만 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수도권을 기준으로 나가는 차량은 46만 대, 들어오는 차량은 36만 대로 평소 토요일보다 혼잡하겠습니다.

귀성길 정체는 새벽 5시부터 점차 시작될 전망입니다. 낮 12시쯤 정체가 절정에 이르렀다가 저녁 7시쯤엔 해소될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로 돌아오는 귀경길은 설 당일인 내일(5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6시까지 가장 혼잡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오늘 자정부터 모레(6일) 자정까지 사흘 간, 모든 고속도로의 통행료가 면제됩니다. 일반차로에선 통행권을 뽑은 뒤 도착 요금소에 통행권만 내면 되고, 하이패스 차로는 평소처럼 통과해도 요금이 결제되지 않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