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한반도, 평화로 가는 길
美 비건 대북대표 오늘 청와대 방문…내일 북미 실무협상
입력 2019.02.04 (01:04) 수정 2019.02.04 (01:10) 정치
2차 북미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북측과의 협상을 위해 어제 방한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오늘(4일) 청와대를 방문해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면담하고 북미 실무 협상 관련 내용을 공유합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비건 대표가 북측 회담 상대인 김혁철 전 스페인 대사와 만나기 전 정 실장과 만나 한미 양국 의견을 조율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비건 대표는 어제 입국 직후 외교부 청사에서 우리측 북핵 협상 수석대표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만나 협상 전략을 조율했습니다.

북미 간 실무 협상은 설날인 내일(5일) 열릴 것으로 보입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비건 대표가 오늘 청와대를 방문함에 따라 "북미 실무 협상은 5일에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협상 장소에 대해선 평양이 될지, 판문점이 될지 알수는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북미는 지난해 6월 열린 1차 정상회담을 앞두고도 판문점에서 성 김 필리핀 주재 미국대사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간 실무협상을 진행한 바 있습니다.

북미는 실무협상에서 정상회담에서 채택될 합의 문서에 담길 비핵화와 상응 조치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美 비건 대북대표 오늘 청와대 방문…내일 북미 실무협상
    • 입력 2019-02-04 01:04:37
    • 수정2019-02-04 01:10:00
    정치
2차 북미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북측과의 협상을 위해 어제 방한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오늘(4일) 청와대를 방문해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면담하고 북미 실무 협상 관련 내용을 공유합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비건 대표가 북측 회담 상대인 김혁철 전 스페인 대사와 만나기 전 정 실장과 만나 한미 양국 의견을 조율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비건 대표는 어제 입국 직후 외교부 청사에서 우리측 북핵 협상 수석대표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만나 협상 전략을 조율했습니다.

북미 간 실무 협상은 설날인 내일(5일) 열릴 것으로 보입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비건 대표가 오늘 청와대를 방문함에 따라 "북미 실무 협상은 5일에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협상 장소에 대해선 평양이 될지, 판문점이 될지 알수는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북미는 지난해 6월 열린 1차 정상회담을 앞두고도 판문점에서 성 김 필리핀 주재 미국대사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간 실무협상을 진행한 바 있습니다.

북미는 실무협상에서 정상회담에서 채택될 합의 문서에 담길 비핵화와 상응 조치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