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안 '천사대교' 임시 개통
입력 2019.02.04 (08:05) 뉴스광장(광주)
[앵커멘트]
다도해인 전남 서남해안의 섬들을 잇는
'천사 대교'가 임시 개통했습니다.
설을 앞두고 귀성객 편의 등을 위해섭니다.
섬 주민들의 교통 편의는 물론
귀성 풍경도 달라질 것으로 보입니다.
보도에 최송현 기잡니다.


[리포트]
시원스레 펼쳐진 다리 위로
차량들이 줄지어 달립니다.

10.8 킬로미터, 국내에서 네 번째로 긴
'천사 대교'가 그 위엄을 드러냈습니다.

육지로 나가려면 기상 상황부터 챙겨봐야 했던
섬 주민들의 감회는 남다릅니다.

<박순복/신안군 비금도>
"지금까지는 우리 세대가 죽기 전에 언제 (다리가) 생기겠나
여기 오면서도 그 이야기했는데, 기분이 참 좋습니다."

천 개 넘는 섬으로 이뤄져 '천사(1004)의 섬'으로 불리는
신안군의 애칭을 딴 천사 대교.

8년 만에 완공되면서
신안군 4개 면이 육지와 연결돼
40분 넘게 걸리던 이동 시간이
10분 이하로 줄어들게 됐습니다.

물류비 절감 효과와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전망입니다.

당장 이번 설부터 귀성 풍경도 크게 달라지게 됐습니다.

<양호준/대전시 서구>
"목포에서 배 타고 3,4시간 풍랑 헤쳐가면 서 다녔던 옛날 생각이 많이 나고요.
진작 이 다리가 생겼으면 우리 젊은 사람들이 고향을 떠나지 않고 살았을 텐데..."

하지만 다리와 연결되는 섬 지역의 도로가 좁고 굴곡져
개선이 시급한 실정입니다.

<김태현/신안군 안전건설과>
"교통사고 위험이 많습니다. 그런 것을 개선하기 위해서
군에서는 상급기관인 익산국토관리청과 전라남도에 지속적으로 건의하겠습니다."

천사 대교는 설 연휴 귀성객 편의를 위해
7일까지 임시 개통됐다, 다음 달 공식 개통될 예정입니다.
KBS뉴스 최송현입니다.
  • 신안 '천사대교' 임시 개통
    • 입력 2019-02-04 08:05:05
    뉴스광장(광주)
[앵커멘트]
다도해인 전남 서남해안의 섬들을 잇는
'천사 대교'가 임시 개통했습니다.
설을 앞두고 귀성객 편의 등을 위해섭니다.
섬 주민들의 교통 편의는 물론
귀성 풍경도 달라질 것으로 보입니다.
보도에 최송현 기잡니다.


[리포트]
시원스레 펼쳐진 다리 위로
차량들이 줄지어 달립니다.

10.8 킬로미터, 국내에서 네 번째로 긴
'천사 대교'가 그 위엄을 드러냈습니다.

육지로 나가려면 기상 상황부터 챙겨봐야 했던
섬 주민들의 감회는 남다릅니다.

<박순복/신안군 비금도>
"지금까지는 우리 세대가 죽기 전에 언제 (다리가) 생기겠나
여기 오면서도 그 이야기했는데, 기분이 참 좋습니다."

천 개 넘는 섬으로 이뤄져 '천사(1004)의 섬'으로 불리는
신안군의 애칭을 딴 천사 대교.

8년 만에 완공되면서
신안군 4개 면이 육지와 연결돼
40분 넘게 걸리던 이동 시간이
10분 이하로 줄어들게 됐습니다.

물류비 절감 효과와 지역 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될 전망입니다.

당장 이번 설부터 귀성 풍경도 크게 달라지게 됐습니다.

<양호준/대전시 서구>
"목포에서 배 타고 3,4시간 풍랑 헤쳐가면 서 다녔던 옛날 생각이 많이 나고요.
진작 이 다리가 생겼으면 우리 젊은 사람들이 고향을 떠나지 않고 살았을 텐데..."

하지만 다리와 연결되는 섬 지역의 도로가 좁고 굴곡져
개선이 시급한 실정입니다.

<김태현/신안군 안전건설과>
"교통사고 위험이 많습니다. 그런 것을 개선하기 위해서
군에서는 상급기관인 익산국토관리청과 전라남도에 지속적으로 건의하겠습니다."

천사 대교는 설 연휴 귀성객 편의를 위해
7일까지 임시 개통됐다, 다음 달 공식 개통될 예정입니다.
KBS뉴스 최송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 KBS 지역국

    KBS 지역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