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2금융권도 대출규제…가계대출 증가율 2.9%로 ‘뚝’
입력 2019.02.04 (09:43) 수정 2019.02.04 (09:45) 경제
제2금융권에 대해서도 은행과 마찬가지로 대출 규제가 강화되자 지난해 신협과 새마을금고 등 제2금융권의 가계대출 증가율이 2.9%로 뚝 떨어졌습니다.

오늘(4일) 금융감독원은 이같이 밝히며 현재 기준으로 통계를 작성한 2015년 이후 가장 낮은 증가율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제2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율은 2015년 8.0%에서 2016년 12.9%로 높아졌지만, 2017년 6.7%에 이어 작년에도 크게 둔화한 겁니다.

대출 종류별로 보면 주택담보대출이 1년 전보다 1.7% 줄었습니다. 2016년(17.1%)과 2017년(10.1%)에 각각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던 주택담보대출 증가율이 마이너스로 돌아선 겁니다.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 증가율은 5.0%로 전년(5.1%)과 비슷한 수준이었습니다.

이처럼 제2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율이 크게 둔화한 것은 제2금융권 중에서도 상호금융의 가계대출 증가액이 크게 줄어섭니다. 단위농협과 신협, 새마을금고 등 상호금융권의 가계대출은 2016년 34조 4천억 원, 2017년 17조 9천억 원 늘었지만, 지난해는 2조 5천 원 늘어나는 데 그쳤습니다.

특히 신협 가계대출은 2017년보다 2조 3천900억 원 감소했고, 새마을금고(-1조 9천500억 원)와 수협(-1천900억 원)도 줄었습니다.

금융당국이 제2금융권에 대한 대출규제를 강화한 데다 새마을금고의 집단대출을 중단시키는 등 관리를 강화한 영향입니다. 그나마 농협이 6조 3천900억 원 늘었고, 산림조합도 6천300억 원 증가했습니다. 저축은행은 지난해 가계대출이 전년 대비 2조 3천억 원 증가하는 데 그쳤습니다. 이는 2014년(1조 1천억 원) 이후 가장 작은 증가 폭입니다. 보험이 5조 6천억 원 늘었고, 여신전문금융회사는 4조 3천억 원 증가했습니다.

제2금융권의 가계대출 증가율은 올해도 지난해만큼 낮을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 금융당국의 관측입니다. 부동산 시장 거래가 많이 줄어든 데다 제2금융권에도 은행처럼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관리지표가 도입될 예정이기 때문입니다.
  • 제2금융권도 대출규제…가계대출 증가율 2.9%로 ‘뚝’
    • 입력 2019-02-04 09:43:45
    • 수정2019-02-04 09:45:03
    경제
제2금융권에 대해서도 은행과 마찬가지로 대출 규제가 강화되자 지난해 신협과 새마을금고 등 제2금융권의 가계대출 증가율이 2.9%로 뚝 떨어졌습니다.

오늘(4일) 금융감독원은 이같이 밝히며 현재 기준으로 통계를 작성한 2015년 이후 가장 낮은 증가율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제2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율은 2015년 8.0%에서 2016년 12.9%로 높아졌지만, 2017년 6.7%에 이어 작년에도 크게 둔화한 겁니다.

대출 종류별로 보면 주택담보대출이 1년 전보다 1.7% 줄었습니다. 2016년(17.1%)과 2017년(10.1%)에 각각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던 주택담보대출 증가율이 마이너스로 돌아선 겁니다.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 증가율은 5.0%로 전년(5.1%)과 비슷한 수준이었습니다.

이처럼 제2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율이 크게 둔화한 것은 제2금융권 중에서도 상호금융의 가계대출 증가액이 크게 줄어섭니다. 단위농협과 신협, 새마을금고 등 상호금융권의 가계대출은 2016년 34조 4천억 원, 2017년 17조 9천억 원 늘었지만, 지난해는 2조 5천 원 늘어나는 데 그쳤습니다.

특히 신협 가계대출은 2017년보다 2조 3천900억 원 감소했고, 새마을금고(-1조 9천500억 원)와 수협(-1천900억 원)도 줄었습니다.

금융당국이 제2금융권에 대한 대출규제를 강화한 데다 새마을금고의 집단대출을 중단시키는 등 관리를 강화한 영향입니다. 그나마 농협이 6조 3천900억 원 늘었고, 산림조합도 6천300억 원 증가했습니다. 저축은행은 지난해 가계대출이 전년 대비 2조 3천억 원 증가하는 데 그쳤습니다. 이는 2014년(1조 1천억 원) 이후 가장 작은 증가 폭입니다. 보험이 5조 6천억 원 늘었고, 여신전문금융회사는 4조 3천억 원 증가했습니다.

제2금융권의 가계대출 증가율은 올해도 지난해만큼 낮을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 금융당국의 관측입니다. 부동산 시장 거래가 많이 줄어든 데다 제2금융권에도 은행처럼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관리지표가 도입될 예정이기 때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