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닛산, 브렉시트 악재 속 英 투자계획 취소…메이 총리에 타격
입력 2019.02.04 (10:15) 수정 2019.02.04 (10:21) 국제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국면의 불확실성 속에 일본 닛산자동차가 영국 내 추가 투자계획을 결국 철회했다.

닛산은 영국 내에서 SUV '엑스트레일'(X-trail)의 신모델을 생산하려던 계획을 초기 투자 비용을 줄인다는 이유로 공식 철회했다고 AP통신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닛산은 대신 이 모델을 기존의 일본 규슈 공장에서 생산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닛산은 잉글랜드 동북부 선덜랜드에서 1986년부터 30년 이상 자동차 조립공장을 운영하며 약 7천 명을 고용, 콤팩트 크로스오버 SUV인 캐시카이(Qashqai) 모델을 생산해왔다.

닛산은 또 2016년 말 같은 지역에 엑스트레일 신모델 조립공장 투자계획을 밝히며 추가 투자로 수백개의 일자리가 생길 것이라고 홍보했었다.

하지만 브렉시트에 따른 불확실성과 디젤 차량 판매 감소 등 악재 속에 닛산이 추가 투자계획을 접기로 하고 조만간 이를 발표할 것이라는 소문이 무성했는데, 결국 철회가 공식화됐다.

닛산 측은 성명에서 "사업상의 이유로 이번 결정을 내렸으며, 영국과 유럽연합(EU) 간 미래 관계를 둘러싼 계속되는 불확실성은 우리와 같은 회사들의 향후 계획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이번 결정으로 브렉시트 이후에도 영국 경제는 악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하던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닛산, 브렉시트 악재 속 英 투자계획 취소…메이 총리에 타격
    • 입력 2019-02-04 10:15:37
    • 수정2019-02-04 10:21:10
    국제
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국면의 불확실성 속에 일본 닛산자동차가 영국 내 추가 투자계획을 결국 철회했다.

닛산은 영국 내에서 SUV '엑스트레일'(X-trail)의 신모델을 생산하려던 계획을 초기 투자 비용을 줄인다는 이유로 공식 철회했다고 AP통신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닛산은 대신 이 모델을 기존의 일본 규슈 공장에서 생산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닛산은 잉글랜드 동북부 선덜랜드에서 1986년부터 30년 이상 자동차 조립공장을 운영하며 약 7천 명을 고용, 콤팩트 크로스오버 SUV인 캐시카이(Qashqai) 모델을 생산해왔다.

닛산은 또 2016년 말 같은 지역에 엑스트레일 신모델 조립공장 투자계획을 밝히며 추가 투자로 수백개의 일자리가 생길 것이라고 홍보했었다.

하지만 브렉시트에 따른 불확실성과 디젤 차량 판매 감소 등 악재 속에 닛산이 추가 투자계획을 접기로 하고 조만간 이를 발표할 것이라는 소문이 무성했는데, 결국 철회가 공식화됐다.

닛산 측은 성명에서 "사업상의 이유로 이번 결정을 내렸으며, 영국과 유럽연합(EU) 간 미래 관계를 둘러싼 계속되는 불확실성은 우리와 같은 회사들의 향후 계획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이번 결정으로 브렉시트 이후에도 영국 경제는 악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하던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