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오렌지카운티 주택가에 경비행기 추락…2명 사망
입력 2019.02.04 (10:19) 수정 2019.02.04 (10:20) 국제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렌지카운티의 소도시 요바린다 주택가에 3일 오후(현지시간) 경비행기가 추락해 2명이 사망하고 2명이 다쳤다고 AP통신과 LA타임스가 보도했다.

미국 연방항공청(FAA)은 쌍발엔진 세스나 414A 경비행기 한 대가 이날 오후 플러턴 공항에서 이륙한 직후 원인을 알 수 없는 이유로 추락했다고 전했다.

플러턴은 오렌지카운티에서 한인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지역이다.

목격자가 촬영한 트위터 영상에는 경비행기가 가옥을 덮쳐 집이 화염에 휩싸이고 간헐적으로 폭발음이 들리는 장면이 나왔다.

영상에는 또 부서진 비행기 잔해가 길거리에 흩어져 있는 모습도 나타났다.

당국은 경비행기가 2층짜리 가옥에 충돌한 것 같다고 말했다.

연방항공청 관계자는 "경비행기가 추락할 때 지상에 얼마나 많은 사람이 있었는지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美 오렌지카운티 주택가에 경비행기 추락…2명 사망
    • 입력 2019-02-04 10:19:27
    • 수정2019-02-04 10:20:19
    국제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렌지카운티의 소도시 요바린다 주택가에 3일 오후(현지시간) 경비행기가 추락해 2명이 사망하고 2명이 다쳤다고 AP통신과 LA타임스가 보도했다.

미국 연방항공청(FAA)은 쌍발엔진 세스나 414A 경비행기 한 대가 이날 오후 플러턴 공항에서 이륙한 직후 원인을 알 수 없는 이유로 추락했다고 전했다.

플러턴은 오렌지카운티에서 한인이 가장 많이 거주하는 지역이다.

목격자가 촬영한 트위터 영상에는 경비행기가 가옥을 덮쳐 집이 화염에 휩싸이고 간헐적으로 폭발음이 들리는 장면이 나왔다.

영상에는 또 부서진 비행기 잔해가 길거리에 흩어져 있는 모습도 나타났다.

당국은 경비행기가 2층짜리 가옥에 충돌한 것 같다고 말했다.

연방항공청 관계자는 "경비행기가 추락할 때 지상에 얼마나 많은 사람이 있었는지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