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교포 택시에 돈가방 두고 내렸다 경찰 도움으로 찾아
입력 2019.02.04 (10:53) 수정 2019.02.04 (11:16) 사회
중국 교포가 수년간 한국에서 일해 모은 돈을 택시에 놓고 내렸다가 경찰 도움으로 되찾았습니다.

부산에 살고 있는 중국 교포 52살 A씨는 어제(3일) 오후 설을 맞아 중국으로 가기 위해 택시를 타고 김해국제 공항에 도착했습니다.

A씨는 뒤늦게 천만 원이 들어있는 가방을 택시에 놓고 내린 걸 알았지만, 탑승한 택시 회사와 번호 등을 기억하지 못했습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CCTV로 탑승한 택시를 확인해 가방을 되찾아 줬으며 A씨는 항공사의 협조로 중국으로 무사히 출국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중국 교포 택시에 돈가방 두고 내렸다 경찰 도움으로 찾아
    • 입력 2019-02-04 10:53:57
    • 수정2019-02-04 11:16:51
    사회
중국 교포가 수년간 한국에서 일해 모은 돈을 택시에 놓고 내렸다가 경찰 도움으로 되찾았습니다.

부산에 살고 있는 중국 교포 52살 A씨는 어제(3일) 오후 설을 맞아 중국으로 가기 위해 택시를 타고 김해국제 공항에 도착했습니다.

A씨는 뒤늦게 천만 원이 들어있는 가방을 택시에 놓고 내린 걸 알았지만, 탑승한 택시 회사와 번호 등을 기억하지 못했습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CCTV로 탑승한 택시를 확인해 가방을 되찾아 줬으며 A씨는 항공사의 협조로 중국으로 무사히 출국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