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금사용 급감”…지난해 화폐 제조비용 역대 최소
입력 2019.02.04 (14:25) 수정 2019.02.04 (14:27) 경제
최근 현금 사용이 급감하면서 지난해 화폐제조 비용이 역대 최소로 줄었습니다.

오늘(4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지폐와 동전 등 화폐 제조비용은 천104억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현재 유통되는 5천 원권, 1만 원권, 5만 원권 등의 신권이 나온 이래 가장 적은 수준입니다.

2017년 천330억 원에 비해서도 17%인 226억 원 가량 줄었습니다. 2016년 천539억 원과 비교하면 2년 만에 28%인 435억 원이 감소한 겁니다.

이는 신용·체크카드에 이어 각종 페이 사용이 일상화하고 간편한 모바일 계좌이체 서비스가 확산한 여파로 보입니다.

지난해 화폐 발행 추이를 보면 5만 원권 발행액은 전년보다 2.2% 감소했습니다. 5만 원권 발행액은 3년간 두자릿수 증가세를 이어오다가 4년 만에 줄었습니다.

1만 원권 발행액은 20.4% 감소했습니다. 5만 원권이 나온 2009년(-18%)보다 더 큰 폭으로 줄었습니다.

5천 원권은 -14.2%, 1천 원권은 -13.7%로, 모두 2008년 이래 가장 크게 줄었습니다.

동전은 500원짜리는 -20.2%, 100원짜리는 -8.5%를 기록했습니다. 전년에 40% 이상 감소했던 데 비해서는 덜 줄었습니다.

50원과 10원짜리는 각각 36.6%와 26.6% 증가했습니다. 2년 연속 20∼30% 감소한 뒤 반등으로 보입니다.

현재 유통 중인 화폐 잔액도 비슷한 추세입니다.

지난해 5만 원권은 증가율이 9.4%로, 발행 이후 가장 낮았습니다. 1만 원권은 -4.5%로 4년 연속 감소했습니다.

5천 원권은 0.7%로 2010년(-0.1%) 이래 가장 증가율이 낮았고, 1천 원권은 1.1%로 2008년(0.5%) 이래 최저였습니다.

동전 중 500원(0.9%)은 외환위기로 기념주화만 찍었던 1998년 이래 증가율이 가장 낮았습니다.

100원(0.5%), 50원(0.7%), 10원(1.5%)도 모두 1% 안팎이었습니다.

동전은 저금통과 서랍 안에 들어가서 나오지 않다 보니 환수도 줄었습니다.

환수액이 전년보다 500원은 -17.3%, 100원은 -46.4%, 50원은 -42.0%, 10원은 -59.2%를 나타냈습니다.

현금 이외의 카드와 계좌이체 등 지급수단 결제금액은 올해 상반기 하루 평균 81조 4천억 원으로 전년보다 7% 늘었습니다. 신용·체크·선불카드 등은 4.4%, 모바일뱅킹 등 계좌이체는 9.8% 늘었으나 어음·수표는 0.1% 감소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현금사용 급감”…지난해 화폐 제조비용 역대 최소
    • 입력 2019-02-04 14:25:04
    • 수정2019-02-04 14:27:06
    경제
최근 현금 사용이 급감하면서 지난해 화폐제조 비용이 역대 최소로 줄었습니다.

오늘(4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지폐와 동전 등 화폐 제조비용은 천104억 원으로 집계됐습니다. 현재 유통되는 5천 원권, 1만 원권, 5만 원권 등의 신권이 나온 이래 가장 적은 수준입니다.

2017년 천330억 원에 비해서도 17%인 226억 원 가량 줄었습니다. 2016년 천539억 원과 비교하면 2년 만에 28%인 435억 원이 감소한 겁니다.

이는 신용·체크카드에 이어 각종 페이 사용이 일상화하고 간편한 모바일 계좌이체 서비스가 확산한 여파로 보입니다.

지난해 화폐 발행 추이를 보면 5만 원권 발행액은 전년보다 2.2% 감소했습니다. 5만 원권 발행액은 3년간 두자릿수 증가세를 이어오다가 4년 만에 줄었습니다.

1만 원권 발행액은 20.4% 감소했습니다. 5만 원권이 나온 2009년(-18%)보다 더 큰 폭으로 줄었습니다.

5천 원권은 -14.2%, 1천 원권은 -13.7%로, 모두 2008년 이래 가장 크게 줄었습니다.

동전은 500원짜리는 -20.2%, 100원짜리는 -8.5%를 기록했습니다. 전년에 40% 이상 감소했던 데 비해서는 덜 줄었습니다.

50원과 10원짜리는 각각 36.6%와 26.6% 증가했습니다. 2년 연속 20∼30% 감소한 뒤 반등으로 보입니다.

현재 유통 중인 화폐 잔액도 비슷한 추세입니다.

지난해 5만 원권은 증가율이 9.4%로, 발행 이후 가장 낮았습니다. 1만 원권은 -4.5%로 4년 연속 감소했습니다.

5천 원권은 0.7%로 2010년(-0.1%) 이래 가장 증가율이 낮았고, 1천 원권은 1.1%로 2008년(0.5%) 이래 최저였습니다.

동전 중 500원(0.9%)은 외환위기로 기념주화만 찍었던 1998년 이래 증가율이 가장 낮았습니다.

100원(0.5%), 50원(0.7%), 10원(1.5%)도 모두 1% 안팎이었습니다.

동전은 저금통과 서랍 안에 들어가서 나오지 않다 보니 환수도 줄었습니다.

환수액이 전년보다 500원은 -17.3%, 100원은 -46.4%, 50원은 -42.0%, 10원은 -59.2%를 나타냈습니다.

현금 이외의 카드와 계좌이체 등 지급수단 결제금액은 올해 상반기 하루 평균 81조 4천억 원으로 전년보다 7% 늘었습니다. 신용·체크·선불카드 등은 4.4%, 모바일뱅킹 등 계좌이체는 9.8% 늘었으나 어음·수표는 0.1% 감소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