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부산 5시간…‘귀성길 정체’ 저녁 7~8시쯤 해소
입력 2019.02.04 (16:00) 사회
설을 하루 앞둔 오늘(4일) 전국 고속도로는 막바지 귀성 차량이 몰리면서 오후에도 여전히 정체를 빚고 있습니다.

한국도로공사 고속도로 상황 예측 자료를 보면, 오늘 오후 4시 기준 서울요금소에서 부산까지 5시간, 목포까지는 3시간 50분, 광주까지는 3시간 40분이 걸립니다.

울산은 4시간 20분, 대구 4시간, 강릉 2시간 50분, 대전은 2시간 1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오후 3시 30분 현재 경부고속도로는 부산 방향 천안휴게소∼옥산하이패스나들목 등 총 21㎞ 구간에서 차들이 시속 40㎞ 미만으로 거북이 걸음을 하고 있습니다.

같은 시각 서해안고속도로는 목포 방향 서평택분기점∼행담도휴게소 10㎞ 구간, 천안논산고속도로는 논산 방향 남풍세나들목∼정안나들목 등 12㎞ 구간, 중부내륙고속도로는 창원 방향 충주휴게소∼충주나들목 등 4㎞ 구간에서 차들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영동고속도로는 강릉 방향 덕평나들목∼호법분기점 6.2km 구간에서 차량이 느리게 이동 중입니다.

오늘 전국 교통량은 401만 대로 평소 토요일보다 다소 적은 수준이지만, 정체는 평소 토요일보다 혼잡할 것으로 보입니다.

도로공사는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46만 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36만 대가 각각 이동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귀성 방향 정체는 혼잡한 수준으로 오후 7∼8시쯤 해소될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서울→부산 5시간…‘귀성길 정체’ 저녁 7~8시쯤 해소
    • 입력 2019-02-04 16:00:21
    사회
설을 하루 앞둔 오늘(4일) 전국 고속도로는 막바지 귀성 차량이 몰리면서 오후에도 여전히 정체를 빚고 있습니다.

한국도로공사 고속도로 상황 예측 자료를 보면, 오늘 오후 4시 기준 서울요금소에서 부산까지 5시간, 목포까지는 3시간 50분, 광주까지는 3시간 40분이 걸립니다.

울산은 4시간 20분, 대구 4시간, 강릉 2시간 50분, 대전은 2시간 10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오후 3시 30분 현재 경부고속도로는 부산 방향 천안휴게소∼옥산하이패스나들목 등 총 21㎞ 구간에서 차들이 시속 40㎞ 미만으로 거북이 걸음을 하고 있습니다.

같은 시각 서해안고속도로는 목포 방향 서평택분기점∼행담도휴게소 10㎞ 구간, 천안논산고속도로는 논산 방향 남풍세나들목∼정안나들목 등 12㎞ 구간, 중부내륙고속도로는 창원 방향 충주휴게소∼충주나들목 등 4㎞ 구간에서 차들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영동고속도로는 강릉 방향 덕평나들목∼호법분기점 6.2km 구간에서 차량이 느리게 이동 중입니다.

오늘 전국 교통량은 401만 대로 평소 토요일보다 다소 적은 수준이지만, 정체는 평소 토요일보다 혼잡할 것으로 보입니다.

도로공사는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46만 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36만 대가 각각 이동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귀성 방향 정체는 혼잡한 수준으로 오후 7∼8시쯤 해소될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