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두 환자 증가… 영·유아 유의해야
입력 2019.02.04 (20:39) 충주
질병관리본부는
주로 겨울과 늦봄에 유행하는 수두 환자가
2017년, 8만여 명에서
지난해, 9만 6천여 명으로
크게 늘었다면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수두에 걸리면
평균 14~16일 잠복기를 지나
미열과 가려움증,
발진과 물집이 나타난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단체 생활을 하는
초등학생이나 영·유아들이 쉽게 걸릴 수 있다며
증상이 나타나면 바로 치료를 받을 것과,
생후 12~15개월 사이 예방 접종도 강조했습니다.
  • 수두 환자 증가… 영·유아 유의해야
    • 입력 2019-02-04 20:39:40
    충주
질병관리본부는
주로 겨울과 늦봄에 유행하는 수두 환자가
2017년, 8만여 명에서
지난해, 9만 6천여 명으로
크게 늘었다면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수두에 걸리면
평균 14~16일 잠복기를 지나
미열과 가려움증,
발진과 물집이 나타난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단체 생활을 하는
초등학생이나 영·유아들이 쉽게 걸릴 수 있다며
증상이 나타나면 바로 치료를 받을 것과,
생후 12~15개월 사이 예방 접종도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