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두 번째 톱10’ 임성재, 남자골프 세계랭킹 92→82위
입력 2019.02.04 (21:47) 수정 2019.02.04 (21:50) 연합뉴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루키' 임성재(21)의 세계랭킹이 82위로 상승했다.

임성재는 4일(한국시간) 발표된 남자골프 세계랭킹에서 일주일 전보다 10계단 올라섰다.

임성재는 이날 오전 끝난 PGA 투어 웨이스트 매니지먼트 피닉스오픈에서 공동 7위를 차지하며 이번 시즌 두 번째 톱10 진입에 성공했다.

지난 시즌 2부 웹닷컴 투어 상금왕을 달리면서 세계랭킹 100위 안으로 진입한 임성재는 1부 투어에서도 여세를 몰아 처음으로 80위대 순위까지 올라왔다.

이번 주 랭킹에서는 유럽투어 대회에서 컷 탈락한 저스틴 로즈(잉글랜드)가 변함없이 정상을 지킨 가운데 피닉스오픈 챔피언인 리키 파울러(미국)가 14위에서 8위로 뛰어올랐다.

피닉스오픈을 공동 20위로 마친 안병훈(28)은 52위에서 51위로 한 계단 올라갔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두 번째 톱10’ 임성재, 남자골프 세계랭킹 92→82위
    • 입력 2019-02-04 21:47:36
    • 수정2019-02-04 21:50:13
    연합뉴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루키' 임성재(21)의 세계랭킹이 82위로 상승했다.

임성재는 4일(한국시간) 발표된 남자골프 세계랭킹에서 일주일 전보다 10계단 올라섰다.

임성재는 이날 오전 끝난 PGA 투어 웨이스트 매니지먼트 피닉스오픈에서 공동 7위를 차지하며 이번 시즌 두 번째 톱10 진입에 성공했다.

지난 시즌 2부 웹닷컴 투어 상금왕을 달리면서 세계랭킹 100위 안으로 진입한 임성재는 1부 투어에서도 여세를 몰아 처음으로 80위대 순위까지 올라왔다.

이번 주 랭킹에서는 유럽투어 대회에서 컷 탈락한 저스틴 로즈(잉글랜드)가 변함없이 정상을 지킨 가운데 피닉스오픈 챔피언인 리키 파울러(미국)가 14위에서 8위로 뛰어올랐다.

피닉스오픈을 공동 20위로 마친 안병훈(28)은 52위에서 51위로 한 계단 올라갔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