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입 꽃 급증…원산지 표기 있으나마나
입력 2019.02.04 (22:25) 수정 2019.02.07 (08:59) 뉴스9(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성묘객이 많은 명절은
화훼농가에
성수기 가운데 하나입니다.
하지만,
값싼 수입 꽃이 쏟아지는 데다
원산지 표시 의무도 잘 지켜지지 않아
화훼농가들이 이중고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차주하 기자입니다.

[리포트]
농산물품질관리원 단속반이
한 꽃집의 카네이션을 살핍니다.

콜롬비아에서 수입됐지만
원산지는 적혀있지 않습니다.

현행법 위반입니다.

[녹취]꽃가게 주인
(단속반: "콜롬비아 것 아니에요?")
"이걸 우리가 표시해야 하나요?"

국화로 화환을 만드는 업체.

중국산과 국산이 섞여 있지만
역시 원산지 표기를 하지 않았습니다.

화환을 주문받는
인터넷 홈페이지도 마찬가지입니다.

[녹취]화환업체 관계자
("국산인지 수입인지 표시를 어떻게 해 주는데요? 안 해주죠?")
"없습니다, 그런 게.
(단속반: "사이트에?") 네."

지난 2017년부터
모든 수입산 꽃은 원산지를 표기하고
국내산 꽃도 국화와 카네이션 등
11개 종류는 원산지를 알려야 합니다.

하지만 대부분
지켜지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최민서/소비자
"저는 색깔이나 꽃말 위주로 보는 것 같아요. 이번에 처음 알아서 원산지는 고려를 안 하고 있었던 것 같아요."

해마다 수입 꽃이 폭증해
국내 화훼농가에 영향을 끼치지만
원산지는 깜깜이입니다.

국내에 수입된 국화는
3년 연속 1억 송이를 넘었고
카네이션은 3년 동안 71%,
장미는 227% 늘었습니다.

수입물량이 늘면서 국화 시세도
성수기인 현재 6천 원대에 그쳐
2년 전보다 40% 폭락했습니다.

[인터뷰]정태식/국화 재배 농민
"수입 물량이 늘어나면서 가격대가 많이 떨어졌는데 겨울농사가 안 맞죠. 적자를 내고 농사를 지어야 하고…."

수입산 꽃의
원산지 표기는 알아보기 쉽도록
포장재에 표시하거나
판매장에 안내판 등을 걸어야 하고,
위반할 경우 과태료 또는 형사입건됩니다.
KBS뉴스, 차주하입니다.
  • 수입 꽃 급증…원산지 표기 있으나마나
    • 입력 2019-02-04 22:25:32
    • 수정2019-02-07 08:59:11
    뉴스9(창원)
[앵커멘트]
성묘객이 많은 명절은
화훼농가에
성수기 가운데 하나입니다.
하지만,
값싼 수입 꽃이 쏟아지는 데다
원산지 표시 의무도 잘 지켜지지 않아
화훼농가들이 이중고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차주하 기자입니다.

[리포트]
농산물품질관리원 단속반이
한 꽃집의 카네이션을 살핍니다.

콜롬비아에서 수입됐지만
원산지는 적혀있지 않습니다.

현행법 위반입니다.

[녹취]꽃가게 주인
(단속반: "콜롬비아 것 아니에요?")
"이걸 우리가 표시해야 하나요?"

국화로 화환을 만드는 업체.

중국산과 국산이 섞여 있지만
역시 원산지 표기를 하지 않았습니다.

화환을 주문받는
인터넷 홈페이지도 마찬가지입니다.

[녹취]화환업체 관계자
("국산인지 수입인지 표시를 어떻게 해 주는데요? 안 해주죠?")
"없습니다, 그런 게.
(단속반: "사이트에?") 네."

지난 2017년부터
모든 수입산 꽃은 원산지를 표기하고
국내산 꽃도 국화와 카네이션 등
11개 종류는 원산지를 알려야 합니다.

하지만 대부분
지켜지지 않고 있습니다.

[인터뷰]최민서/소비자
"저는 색깔이나 꽃말 위주로 보는 것 같아요. 이번에 처음 알아서 원산지는 고려를 안 하고 있었던 것 같아요."

해마다 수입 꽃이 폭증해
국내 화훼농가에 영향을 끼치지만
원산지는 깜깜이입니다.

국내에 수입된 국화는
3년 연속 1억 송이를 넘었고
카네이션은 3년 동안 71%,
장미는 227% 늘었습니다.

수입물량이 늘면서 국화 시세도
성수기인 현재 6천 원대에 그쳐
2년 전보다 40% 폭락했습니다.

[인터뷰]정태식/국화 재배 농민
"수입 물량이 늘어나면서 가격대가 많이 떨어졌는데 겨울농사가 안 맞죠. 적자를 내고 농사를 지어야 하고…."

수입산 꽃의
원산지 표기는 알아보기 쉽도록
포장재에 표시하거나
판매장에 안내판 등을 걸어야 하고,
위반할 경우 과태료 또는 형사입건됩니다.
KBS뉴스, 차주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