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당 ‘5·18 모독’ 파문 확산…“제명 포함 강력 징계 추진”
입력 2019.02.11 (06:06) 수정 2019.02.11 (07:3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 민주화 운동 폄하에 대해 당 지도부가 연일 진화에 나서고 있지만 파문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습니다.

한국당을 제외한 각 당들은 문제가 된 의원들에 대해 의원직 제명을 포함한 강력한 징계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정연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긴급 기자간담회를 자청한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한국당 의원들이 주최한 5.18 공청회를 겨냥해 '범죄적 망언', '역사 쿠데타' 등 강도 높은 표현으로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역사적 사실에 대한 다양한 해석이 존재할 수 있다"는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해명도 문제 삼았습니다.

[홍영표/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다양한 해석이 5·18이 폭동이고 북한군이 개입한 소요였다는 것을 인정하겠다는 것인지 분명하게 밝히길 바랍니다."]

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에 대한 윤리위 제소 방침을 밝히면서 제명을 포함한 강력한 징계를 추진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은 빠른 시일 내에 해당 의원들을 고소, 고발하겠다면서 한국당 책임론을 함께 제기했습니다.

[정동영/민주평화당 대표 : "이번 기회에 자유한국당은 학살자의 후예인지를 분명히 정체성을 밝혀야 합니다."]

파문이 확산되자 나경원 원내대표는 "5.18의 역사적 의미를 인정한다"면서, 문제가 된 발언은 당의 공식 입장이 아님을 거듭 밝혔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일부 의원들의 발언이 5·18 희생자들에게 아픔을 줬다면 그 부분에 대해서 유감을 표시합니다."]

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도 "5.18은 자유민주주의의 밑거름"이라며 진화에 나섰지만, 문제의 행사를 주최한 김진태 의원은 "북한군의 5.18 개입 여부를 밝히려 했을 뿐"이라며 문제가 없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김진태/자유한국당 의원 : "남의 당의 의원을 출당하라느니 제명하라느니 왜 그런 말이 나왔는지 모르겠고요. 오히려 그분들이 더 띄워 주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한편 5.18 관련 3개 단체는 오늘 합동으로 대책 회의를 열어 대응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고, 일부 유공자들은 정치권과 별도로 법적 대응을 검토 중입니다.

KBS 뉴스 정연욱입니다.
  • 한국당 ‘5·18 모독’ 파문 확산…“제명 포함 강력 징계 추진”
    • 입력 2019-02-11 06:09:07
    • 수정2019-02-11 07:34:47
    뉴스광장 1부
[앵커]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5.18 민주화 운동 폄하에 대해 당 지도부가 연일 진화에 나서고 있지만 파문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습니다.

한국당을 제외한 각 당들은 문제가 된 의원들에 대해 의원직 제명을 포함한 강력한 징계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정연욱 기자입니다.

[리포트]

긴급 기자간담회를 자청한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

한국당 의원들이 주최한 5.18 공청회를 겨냥해 '범죄적 망언', '역사 쿠데타' 등 강도 높은 표현으로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역사적 사실에 대한 다양한 해석이 존재할 수 있다"는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해명도 문제 삼았습니다.

[홍영표/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다양한 해석이 5·18이 폭동이고 북한군이 개입한 소요였다는 것을 인정하겠다는 것인지 분명하게 밝히길 바랍니다."]

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에 대한 윤리위 제소 방침을 밝히면서 제명을 포함한 강력한 징계를 추진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은 빠른 시일 내에 해당 의원들을 고소, 고발하겠다면서 한국당 책임론을 함께 제기했습니다.

[정동영/민주평화당 대표 : "이번 기회에 자유한국당은 학살자의 후예인지를 분명히 정체성을 밝혀야 합니다."]

파문이 확산되자 나경원 원내대표는 "5.18의 역사적 의미를 인정한다"면서, 문제가 된 발언은 당의 공식 입장이 아님을 거듭 밝혔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일부 의원들의 발언이 5·18 희생자들에게 아픔을 줬다면 그 부분에 대해서 유감을 표시합니다."]

한국당 김병준 비대위원장도 "5.18은 자유민주주의의 밑거름"이라며 진화에 나섰지만, 문제의 행사를 주최한 김진태 의원은 "북한군의 5.18 개입 여부를 밝히려 했을 뿐"이라며 문제가 없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김진태/자유한국당 의원 : "남의 당의 의원을 출당하라느니 제명하라느니 왜 그런 말이 나왔는지 모르겠고요. 오히려 그분들이 더 띄워 주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한편 5.18 관련 3개 단체는 오늘 합동으로 대책 회의를 열어 대응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고, 일부 유공자들은 정치권과 별도로 법적 대응을 검토 중입니다.

KBS 뉴스 정연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