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당 5·18 공청회 파문 확산
입력 2019.02.11 (08:03) 뉴스광장(광주)
[앵커멘트]
지난 주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이 국회에서 연
5.18 공청회에 대한 파문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한국당을 제외한 정치권에서는
5.18을 모독한 책임을 묻겠다며
해당 의원들의 윤리위원회 회부는 물론
법적 조치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보도에 박지성 기잡니다.


[리포트]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
유공자는 괴물이라는 막말을 쏟아낸
자유한국당의 5.18 공청회.

나경원 원내대표가 역사에 대한 다양한 해석이 존재한다는
입장까지 보태면서 후폭풍이 더욱 거세지고 있습니다.

더불어 민주당은 공청회 발언은 범죄적 망언이라며
국회차원의 강력 대응을 선언했습니다.

<홍영표/더불어 민주당 원내 대표>
"국회 윤리 특위에 제소해서 가장 강력한 징계조치를 취하도록 하겠습니다.
자유한국당도 이들 의원들의 범죄적 발언이
당의 공식입장 아니라면 마땅히 징계에 동의해야 합니다."

민주평화당은 한국당 5.18 망언 특별대책위원회를 꾸려
법적 대응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정의당은 한발 더 나가 공청회를 개최한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에 대한 제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파문이 확산되자 김병준 한국당 비대위원장은
5.18은 자유민주주의의 밑거름이라며
진화에 나섰고 나 원내대표도 한 걸음 물러섰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 대표>
"이미 밝혀진 역사에 대해 거꾸로 가는 건 맞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이제 저는 다만 우리가 자꾸 과거로 가는 것에 대해서는 안타깝게 생각하고요."

광주와 전남지역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이어지는 가운데
일부 5.18유공자들은 정치권의 조치와는 별도로
법적 대응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박영순/오월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고문>
"국회에서 더더구나 그러한 모독 훼손을 했던 것은 용서할 수 없는 그런 부분이죠."

또 5.18 단체들은 오늘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5.18 왜곡 대응 범시민 대책위원회 구성 등을
논의할 계획입니다.
KBS뉴스 박지성입니다.
  • 한국당 5·18 공청회 파문 확산
    • 입력 2019-02-11 08:03:01
    뉴스광장(광주)
[앵커멘트]
지난 주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이 국회에서 연
5.18 공청회에 대한 파문이 확산되고 있습니다.
한국당을 제외한 정치권에서는
5.18을 모독한 책임을 묻겠다며
해당 의원들의 윤리위원회 회부는 물론
법적 조치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보도에 박지성 기잡니다.


[리포트]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
유공자는 괴물이라는 막말을 쏟아낸
자유한국당의 5.18 공청회.

나경원 원내대표가 역사에 대한 다양한 해석이 존재한다는
입장까지 보태면서 후폭풍이 더욱 거세지고 있습니다.

더불어 민주당은 공청회 발언은 범죄적 망언이라며
국회차원의 강력 대응을 선언했습니다.

<홍영표/더불어 민주당 원내 대표>
"국회 윤리 특위에 제소해서 가장 강력한 징계조치를 취하도록 하겠습니다.
자유한국당도 이들 의원들의 범죄적 발언이
당의 공식입장 아니라면 마땅히 징계에 동의해야 합니다."

민주평화당은 한국당 5.18 망언 특별대책위원회를 꾸려
법적 대응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정의당은 한발 더 나가 공청회를 개최한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에 대한 제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파문이 확산되자 김병준 한국당 비대위원장은
5.18은 자유민주주의의 밑거름이라며
진화에 나섰고 나 원내대표도 한 걸음 물러섰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 대표>
"이미 밝혀진 역사에 대해 거꾸로 가는 건 맞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이제 저는 다만 우리가 자꾸 과거로 가는 것에 대해서는 안타깝게 생각하고요."

광주와 전남지역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이어지는 가운데
일부 5.18유공자들은 정치권의 조치와는 별도로
법적 대응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박영순/오월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 고문>
"국회에서 더더구나 그러한 모독 훼손을 했던 것은 용서할 수 없는 그런 부분이죠."

또 5.18 단체들은 오늘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5.18 왜곡 대응 범시민 대책위원회 구성 등을
논의할 계획입니다.
KBS뉴스 박지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