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손학규 “5·18 망언 한국당 의원들 징계해야…윤리위 제소 토의”
입력 2019.02.11 (10:10) 수정 2019.02.11 (10:14) 정치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5.18 관련 허위 발언을 한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에 대해 "국회 윤리위를 통해 징계해야 하고, 바른미래당도 윤리위 제소를 토의해 결론내겠다"고 밝혔습니다.

손 대표는 오늘(1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한국당이 이들 의원들에게 어떤 조치를 취해야 할지는 그들에게 맡겨 두더라도 국회의원들이 역사를 왜곡하고 폄훼하는 일은 국회와 국민 차원에서 그대로 둘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손 대표는 "허위사실 유포죄로 이미 유죄 판결이 확정된 지만원 씨가 주제발표를 통해 (5.18 관련) 거짓주장을 반복하고 방조한 것도 모자라 현직의원들이 5.18 정신을 왜곡한 망언을 쏟아낸 건 있을 수 없는 일이 국회에서 벌어진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5.18 광주 학살의 참극은 우리 역사의 비극이요, 5.18 광주 정신은 민주주의 역사의 커다란 자부심"이라며, "한국당은 적당한 변명 속에 이를 넘기려 해선 안되고, 원내대표가 '역사적 사실은 해석을 달리할 수 있다'라고 한 건 한국당의 역사적 인식과 보수 세력이 현재 위치를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손학규 “5·18 망언 한국당 의원들 징계해야…윤리위 제소 토의”
    • 입력 2019-02-11 10:10:14
    • 수정2019-02-11 10:14:56
    정치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5.18 관련 허위 발언을 한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에 대해 "국회 윤리위를 통해 징계해야 하고, 바른미래당도 윤리위 제소를 토의해 결론내겠다"고 밝혔습니다.

손 대표는 오늘(1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한국당이 이들 의원들에게 어떤 조치를 취해야 할지는 그들에게 맡겨 두더라도 국회의원들이 역사를 왜곡하고 폄훼하는 일은 국회와 국민 차원에서 그대로 둘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손 대표는 "허위사실 유포죄로 이미 유죄 판결이 확정된 지만원 씨가 주제발표를 통해 (5.18 관련) 거짓주장을 반복하고 방조한 것도 모자라 현직의원들이 5.18 정신을 왜곡한 망언을 쏟아낸 건 있을 수 없는 일이 국회에서 벌어진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5.18 광주 학살의 참극은 우리 역사의 비극이요, 5.18 광주 정신은 민주주의 역사의 커다란 자부심"이라며, "한국당은 적당한 변명 속에 이를 넘기려 해선 안되고, 원내대표가 '역사적 사실은 해석을 달리할 수 있다'라고 한 건 한국당의 역사적 인식과 보수 세력이 현재 위치를 그대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