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해서 인절미 먹다 목에 걸린 80대 숨져
입력 2019.02.11 (10:16) 수정 2019.02.11 (10:16) 창원
지난 9일 오후 김해의 한 공원에서
82살 심 모 씨가 인절미를 먹다
목에 걸려 숨졌습니다.
인절미를 먹다
의식을 잃은 심 씨는
출동한 구조대에 의해 응급조치를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1시간여 만에 숨졌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인절미가 심 씨의 기도를 막아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 김해서 인절미 먹다 목에 걸린 80대 숨져
    • 입력 2019-02-11 10:16:33
    • 수정2019-02-11 10:16:50
    창원
지난 9일 오후 김해의 한 공원에서
82살 심 모 씨가 인절미를 먹다
목에 걸려 숨졌습니다.
인절미를 먹다
의식을 잃은 심 씨는
출동한 구조대에 의해 응급조치를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1시간여 만에 숨졌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인절미가 심 씨의 기도를 막아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