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주 펜션서 복어 먹다 중독 3명 병원 이송
입력 2019.02.11 (10:25) 사회
어제(10일) 오후 2시 53분쯤 제주시 한림읍 협재리의 한 펜션에서 66살 금모 씨 등 3명이 복어독 증독 증세를 보인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습니다.

이들은 펜션에서 복어를 손질해 먹고 안면마비 등 이상 징후를 느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금씨 등 2명은 제주시내 병원으로 옮겨져 중환자실에서 치료받고 있으며, 나머지 1명은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제주 펜션서 복어 먹다 중독 3명 병원 이송
    • 입력 2019-02-11 10:25:00
    사회
어제(10일) 오후 2시 53분쯤 제주시 한림읍 협재리의 한 펜션에서 66살 금모 씨 등 3명이 복어독 증독 증세를 보인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습니다.

이들은 펜션에서 복어를 손질해 먹고 안면마비 등 이상 징후를 느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금씨 등 2명은 제주시내 병원으로 옮겨져 중환자실에서 치료받고 있으며, 나머지 1명은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