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014년부터 따로 노는 ‘체감경기’…“세대간 실업률·기업 규모간 격차 줄여야”
입력 2019.02.11 (12:02) 수정 2019.02.11 (13:51) 경제
경제주체들이 피부로 느끼는 체감 경기가 좋아지려면 청년층의 고용 여건을 개선하고 대기업과 중소기업 사이에 균형 발전이 필요하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습니다.

한국은행은 오늘(11일) '경제 내 상대적 격차에 따른 체감경기 분석' 보고서를 발표하고, "체감 경기에 영향을 주는 요인들 가운데, 상대적 격차를 나타내는 변수들을 이용해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며 2014년부터 실제 GDP 증가율과 '상대체감지수' 사이의 괴리가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GDP 증가율은 2014년부터 최근까지 2~3%대를 나타내며 안정적인 경기를 보여줬지만, 같은 기간 '상대체감지수'는 하락세를 지속했습니다.

연구팀은 전체 실업률과 청년실업률의 격차를 나타내는 '세대 간 실업률 격차'와 '대·중소기업 간 가동률 격차'가 커지면서 상대체감지수가 나빠진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세대 간 실업률 격차를 보면, 2013년 청년실업률이 전체실업률을 넘어선 뒤부터 격차가 계속 커지면서 상대체감지수를 크게 떨어뜨렸습니다.

또 2015년부터 대기업의 해외생산확대 등으로 중소기업 가동률이 떨어졌고, 기업규모 간 가동률 격차가 커지면서 상대체감지수가 하락했습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에서 ▲업종별 생산격차 ▲업종별 소득격차 ▲실업률격차 ▲생활물가격차 ▲기업규모 간 가동률 격차 등 5가지 변수를 활용해 '상대체감지수'를 추정했습니다. 각 변수가 경제주체에 미치는 영향력의 크기도 분석해 가중치를 뒀습니다.

보고서를 작성한 한은 거시경제팀 김형석 차장은 "최근 체감경기 하락이 단순히 경기 요인만이 아니라 다양한 구조적 요인들에 따른 것임을 시사한다"며, "체감경기 회복을 위해서 경제주체 간의 상대격차 축소를 위한 다양한 정책적 노력이 요구된다"고 설명했습니다.
  • 2014년부터 따로 노는 ‘체감경기’…“세대간 실업률·기업 규모간 격차 줄여야”
    • 입력 2019-02-11 12:02:25
    • 수정2019-02-11 13:51:17
    경제
경제주체들이 피부로 느끼는 체감 경기가 좋아지려면 청년층의 고용 여건을 개선하고 대기업과 중소기업 사이에 균형 발전이 필요하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습니다.

한국은행은 오늘(11일) '경제 내 상대적 격차에 따른 체감경기 분석' 보고서를 발표하고, "체감 경기에 영향을 주는 요인들 가운데, 상대적 격차를 나타내는 변수들을 이용해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며 2014년부터 실제 GDP 증가율과 '상대체감지수' 사이의 괴리가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GDP 증가율은 2014년부터 최근까지 2~3%대를 나타내며 안정적인 경기를 보여줬지만, 같은 기간 '상대체감지수'는 하락세를 지속했습니다.

연구팀은 전체 실업률과 청년실업률의 격차를 나타내는 '세대 간 실업률 격차'와 '대·중소기업 간 가동률 격차'가 커지면서 상대체감지수가 나빠진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세대 간 실업률 격차를 보면, 2013년 청년실업률이 전체실업률을 넘어선 뒤부터 격차가 계속 커지면서 상대체감지수를 크게 떨어뜨렸습니다.

또 2015년부터 대기업의 해외생산확대 등으로 중소기업 가동률이 떨어졌고, 기업규모 간 가동률 격차가 커지면서 상대체감지수가 하락했습니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에서 ▲업종별 생산격차 ▲업종별 소득격차 ▲실업률격차 ▲생활물가격차 ▲기업규모 간 가동률 격차 등 5가지 변수를 활용해 '상대체감지수'를 추정했습니다. 각 변수가 경제주체에 미치는 영향력의 크기도 분석해 가중치를 뒀습니다.

보고서를 작성한 한은 거시경제팀 김형석 차장은 "최근 체감경기 하락이 단순히 경기 요인만이 아니라 다양한 구조적 요인들에 따른 것임을 시사한다"며, "체감경기 회복을 위해서 경제주체 간의 상대격차 축소를 위한 다양한 정책적 노력이 요구된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