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당 선관위, 전당대회 일정 ‘변경 불가’ 재확인
입력 2019.02.11 (13:44) 수정 2019.02.11 (13:46) 정치
자유한국당 선거관리위원회가 전당대회 일정 연기가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박관용 선관위원장은 오늘(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선관위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결정을 두 번 하는 경우는 없으며 회의에서 일정 연기를 재고한다는 등의 얘기는 없었다"며 "전당대회 보이콧을 하는 것은 그 사람들의 사정이지 우리와 관계없다"고 말했습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홍준표 전 대표를 포함한 6명의 당권 주자들이 전당대회 일정을 2주 이상 늦추지 않으면 후보등록을 하지 않겠다고 했지만, 당 선관위가 수용 불가 입장을 다시 밝힌 겁니다.

선관위는 오늘 회의에서 후보자 간 TV토론과 유튜브 생중계를 늘리는 방안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국당 선관위, 전당대회 일정 ‘변경 불가’ 재확인
    • 입력 2019-02-11 13:44:26
    • 수정2019-02-11 13:46:46
    정치
자유한국당 선거관리위원회가 전당대회 일정 연기가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박관용 선관위원장은 오늘(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선관위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결정을 두 번 하는 경우는 없으며 회의에서 일정 연기를 재고한다는 등의 얘기는 없었다"며 "전당대회 보이콧을 하는 것은 그 사람들의 사정이지 우리와 관계없다"고 말했습니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과 홍준표 전 대표를 포함한 6명의 당권 주자들이 전당대회 일정을 2주 이상 늦추지 않으면 후보등록을 하지 않겠다고 했지만, 당 선관위가 수용 불가 입장을 다시 밝힌 겁니다.

선관위는 오늘 회의에서 후보자 간 TV토론과 유튜브 생중계를 늘리는 방안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