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월호 참사’ 희생 단원고 학생 250명 내일 명예졸업
입력 2019.02.11 (13:52) 수정 2019.02.11 (15:52) 사회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안산 단원고 학생 250명이 3년 만에 학교를 명예졸업합니다.

경기도 안산 단원고는 12일(내일) 오전 10시 본관 4층 단원관에서 '노란 고래의 꿈으로 돌아온 우리 아이들의 명예 졸업식'을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명예 졸업식은 2014년 4월 16일 제주도로 수학여행을 가던 단원고 당시 2학년 학생 325명 중 여객선 세월호가 전남 진도군 병풍도 앞 인근 해상에서 침몰하면서 희생당한 250명을 대상으로 진행됩니다.

졸업식은 합창 및 추모 동영상 상영, 명예 졸업장 수여, 졸업생 편지낭독 등의 순서로 진행되며, 유가족 등 500여명이 참석할 예정입니다.

참사가 없었더라면 2016년 졸업할 예정이었던 이들 학생이 3년 만에 졸업장을 받게 된 겁니다.

단원고 측은 "그동안 미수습 학생들의 문제가 완전히 해결될 때까지 명예 졸업식을 미뤄달라는 유족들의 요청이 있었다"라며 "유족 측에서 올해 명예 졸업식을 해달라고 의견을 전달해와 행사를 진행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세월호 참사’ 희생 단원고 학생 250명 내일 명예졸업
    • 입력 2019-02-11 13:52:06
    • 수정2019-02-11 15:52:37
    사회
세월호 참사로 희생된 안산 단원고 학생 250명이 3년 만에 학교를 명예졸업합니다.

경기도 안산 단원고는 12일(내일) 오전 10시 본관 4층 단원관에서 '노란 고래의 꿈으로 돌아온 우리 아이들의 명예 졸업식'을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명예 졸업식은 2014년 4월 16일 제주도로 수학여행을 가던 단원고 당시 2학년 학생 325명 중 여객선 세월호가 전남 진도군 병풍도 앞 인근 해상에서 침몰하면서 희생당한 250명을 대상으로 진행됩니다.

졸업식은 합창 및 추모 동영상 상영, 명예 졸업장 수여, 졸업생 편지낭독 등의 순서로 진행되며, 유가족 등 500여명이 참석할 예정입니다.

참사가 없었더라면 2016년 졸업할 예정이었던 이들 학생이 3년 만에 졸업장을 받게 된 겁니다.

단원고 측은 "그동안 미수습 학생들의 문제가 완전히 해결될 때까지 명예 졸업식을 미뤄달라는 유족들의 요청이 있었다"라며 "유족 측에서 올해 명예 졸업식을 해달라고 의견을 전달해와 행사를 진행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