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도권 임차가구 주거비·교통비 월 평균 80만 원
입력 2019.02.11 (14:01) 수정 2019.02.11 (14:11) 경제
수도권 임차가구의 주거비와 교통비가 한 달 평균 80만 원에 이른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주거비는 서울시가, 교통비는 인천시가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습니다.

국토연구원은 오늘(11일) '교통 비용을 고려한 주거부담 수준 측정과 정책 활용방안'이라는 보고서에서, 수도권 임차 가구의 주거비는 월평균 68만 7천 원, 교통비는 월 평균 11만 7천 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수도권 임차가구 주거비의 경우, 지역별로는 서울시가 76만 9천 원으로 가장 높았습니다. 주택 유형별로는 아파트가 91만 7천 원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습니다.

교통비 지출을 지역별로 보면, 인천이 월평균 12만 4천 원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습니다.

전월세가격만 고려한 월 소득 대비 주거비 부담은 수도권 평균 19.6%로 집계됐습니다. 서울은 21.7%로 가장 높게 나타났습니다.

교통비까지 더해 산출한 주거교통부담수준은 수도권 평균 23.3%로 분석됐습니다. 서울이 25.3%로 가장 높았고 인천 22.3%, 경기 21.7%로 뒤를 이었습니다.

지역별·소득수준별로 보면, 서울의 중하위 소득(300만 원 이하) 계층은 주거교통부담수준이 31.2%로 높게 나타났습니다. 다음으로 경기도 중하위 소득계층이 30.0%로 집계됐습니다.

교통비를 포함한 주거교통 부담 수준이 월 소득 대비 30%를 웃도는 곳으로 인천 율목동과 용유동, 경기 수원 광교1동과 매탄2동 등이 꼽혔습니다.

국토연구원은 주거비는 지난 2년간의 전월세 실거래 전수 자료(2016.1~2017.12)를 바탕으로 지역별 월별 주택유형별 전월세 전환율 등을 적용해 산출했고, 교통비는 가구통행실태조사(2016) 자료를 바탕으로 가구별 통행수단별 통행목적별 통행시간을 활용해 직접 지출한 비용을 산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수도권 임차가구 주거비·교통비 월 평균 80만 원
    • 입력 2019-02-11 14:01:10
    • 수정2019-02-11 14:11:07
    경제
수도권 임차가구의 주거비와 교통비가 한 달 평균 80만 원에 이른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주거비는 서울시가, 교통비는 인천시가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습니다.

국토연구원은 오늘(11일) '교통 비용을 고려한 주거부담 수준 측정과 정책 활용방안'이라는 보고서에서, 수도권 임차 가구의 주거비는 월평균 68만 7천 원, 교통비는 월 평균 11만 7천 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수도권 임차가구 주거비의 경우, 지역별로는 서울시가 76만 9천 원으로 가장 높았습니다. 주택 유형별로는 아파트가 91만 7천 원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습니다.

교통비 지출을 지역별로 보면, 인천이 월평균 12만 4천 원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습니다.

전월세가격만 고려한 월 소득 대비 주거비 부담은 수도권 평균 19.6%로 집계됐습니다. 서울은 21.7%로 가장 높게 나타났습니다.

교통비까지 더해 산출한 주거교통부담수준은 수도권 평균 23.3%로 분석됐습니다. 서울이 25.3%로 가장 높았고 인천 22.3%, 경기 21.7%로 뒤를 이었습니다.

지역별·소득수준별로 보면, 서울의 중하위 소득(300만 원 이하) 계층은 주거교통부담수준이 31.2%로 높게 나타났습니다. 다음으로 경기도 중하위 소득계층이 30.0%로 집계됐습니다.

교통비를 포함한 주거교통 부담 수준이 월 소득 대비 30%를 웃도는 곳으로 인천 율목동과 용유동, 경기 수원 광교1동과 매탄2동 등이 꼽혔습니다.

국토연구원은 주거비는 지난 2년간의 전월세 실거래 전수 자료(2016.1~2017.12)를 바탕으로 지역별 월별 주택유형별 전월세 전환율 등을 적용해 산출했고, 교통비는 가구통행실태조사(2016) 자료를 바탕으로 가구별 통행수단별 통행목적별 통행시간을 활용해 직접 지출한 비용을 산출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