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자체·주택공사 '경남 미분양 줄이기'
입력 2019.02.11 (14:52) 창원
자치단체와 주택공사 등이
경남의 아파트 미분양을 줄이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습니다.
경상남도는 최근 정부에
미분양 관리지역의 주택 구입자에게
세금 완화와 금융 지원 등을 건의했고,
창원시도 500가구 이상 미분양 지역의
아파트 추가 사업을 승인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또, 한국토지주택공사와 경남개발공사는
아파트 미분양이 많은 지역에
공공주택 착공시기를 늦추거나
미분양 아파트를 공공 임대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경남의 미분양 주택은
지난해 말 기준 만 4천여 가구입니다.
  • 지자체·주택공사 '경남 미분양 줄이기'
    • 입력 2019-02-11 14:52:51
    창원
자치단체와 주택공사 등이
경남의 아파트 미분양을 줄이기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습니다.
경상남도는 최근 정부에
미분양 관리지역의 주택 구입자에게
세금 완화와 금융 지원 등을 건의했고,
창원시도 500가구 이상 미분양 지역의
아파트 추가 사업을 승인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또, 한국토지주택공사와 경남개발공사는
아파트 미분양이 많은 지역에
공공주택 착공시기를 늦추거나
미분양 아파트를 공공 임대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경남의 미분양 주택은
지난해 말 기준 만 4천여 가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