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 총리, 북한에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선수단·응원단 파견 제안
입력 2019.02.11 (16:29) 수정 2019.02.11 (16:30) 정치
이낙연 국무총리가 북한에 오는 7월 열리는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선수단과 응원단, 공연단을 보내달라고 공식 제안했습니다.

이 총리는 오늘(11일) 서울역에서 열린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마스코트 제막식'에 참석해 오는 14일부터 스위스 로잔에서 열리는 IOC 실무회의에서 북한의 수영선수권대회 참가와 남북한 단일팀 구성이 논의되기를 기대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총리는 "가능하다면 평창동계올림픽에서처럼 이번에 일부 종목이라도 남북한이 단일팀을 꾸려서 출범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대회 슬로건처럼 '평화의 물결 속으로' 우리가 모두 빠져들기 위해서는 북한의 참가가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 총리, 북한에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선수단·응원단 파견 제안
    • 입력 2019-02-11 16:29:48
    • 수정2019-02-11 16:30:20
    정치
이낙연 국무총리가 북한에 오는 7월 열리는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선수단과 응원단, 공연단을 보내달라고 공식 제안했습니다.

이 총리는 오늘(11일) 서울역에서 열린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마스코트 제막식'에 참석해 오는 14일부터 스위스 로잔에서 열리는 IOC 실무회의에서 북한의 수영선수권대회 참가와 남북한 단일팀 구성이 논의되기를 기대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총리는 "가능하다면 평창동계올림픽에서처럼 이번에 일부 종목이라도 남북한이 단일팀을 꾸려서 출범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대회 슬로건처럼 '평화의 물결 속으로' 우리가 모두 빠져들기 위해서는 북한의 참가가 꼭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