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4살 여아 때려 뇌사 빠뜨린 여중생 구속
입력 2019.02.11 (17:09) 수정 2019.02.11 (17:15)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교회에서 함께 잠을 자던 4살 여자 아이를 때려 뇌사 상태에 빠뜨린 여중생이 경찰에 구속됐습니다.

인천 부평경찰서는 지난 8일 오전 5시 반쯤 인천시 부평구의 한 교회 내 유아방에서 함께 잠을 자던 4살 B양을 폭행해 중상을 입힌 혐의로 16살 A양을 구속했습니다.

B양은 119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지만 뇌사 상태입니다.

경찰 조사에서 A양은 B양이 뒤척이는 등 잠을 방해해 화를 참지 못하고 벽에 여러 차례 밀치는 등 폭행했다고 진술했습니다.
  • 4살 여아 때려 뇌사 빠뜨린 여중생 구속
    • 입력 2019-02-11 17:12:01
    • 수정2019-02-11 17:15:26
    뉴스 5
교회에서 함께 잠을 자던 4살 여자 아이를 때려 뇌사 상태에 빠뜨린 여중생이 경찰에 구속됐습니다.

인천 부평경찰서는 지난 8일 오전 5시 반쯤 인천시 부평구의 한 교회 내 유아방에서 함께 잠을 자던 4살 B양을 폭행해 중상을 입힌 혐의로 16살 A양을 구속했습니다.

B양은 119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지만 뇌사 상태입니다.

경찰 조사에서 A양은 B양이 뒤척이는 등 잠을 방해해 화를 참지 못하고 벽에 여러 차례 밀치는 등 폭행했다고 진술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