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당 “김태우 전 수사관, 조속히 공익제보자로 인정돼야”
입력 2019.02.11 (17:20) 수정 2019.02.11 (17:23) 정치
자유한국당 '청와대 특별감찰반 진상조사단' 이 김태우 전 수사관의 조속한 공익제보자 지위 인정을 국민권익위원회에 촉구했습니다.

한국당 '청와대 특감반 조사단' 단장인 김도읍 의원은 오늘(11일) 국회에서 조사단 회의를 연 뒤 "통상 공익제보자는 지위가 불안정하고 심적으로도 불안하기 때문에 권익위가 신속하게 결정해야 한다"며 "그러나 김 전 수사관의 경우 지난 1월 8일 신청했는데도 권익위가 여전히 결정을 내리지 않고 있어 납득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권익위는 김 전 수사관에 대한 공익제보자 지위를 빨리 인정하고 보호 조치를 취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하고 "또 김 전 수사관이 얘기한 내용이 범죄 구성 요건에 해당하는지 분석하고, 직권남용으로 고발할 수 있는지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오늘 회의에 함께 참가했던 김태우 전 수사관은 "검찰 출신 특감반원만 있는 대화방에 얘기한 것은 특검에도 검찰 직원들이 있으니 선후배를 통해서 알아보라는 의미"라며 "언론이든 어디든 내 의견을 공표할 수 있는 곳에서는 할 것"이라고 한국당 회의에 참석한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또 추가로 폭로할 내용이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의 딸) 문다혜 씨 건은 저한테 제보가 많이 들어온다"고 답했습니다.

앞서 한국당 곽상도 의원은 다혜 씨 부부의 해외이주 사실을 거론하며 다혜 씨 남편 서 모 씨의 회사자금 횡령·유용 의혹을 주장했으며,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공개질의 형식을 가장해 허위사실을 의도적으로 유포한 명백한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에 해당한다"며 지난 7일 곽 의원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국당 “김태우 전 수사관, 조속히 공익제보자로 인정돼야”
    • 입력 2019-02-11 17:20:12
    • 수정2019-02-11 17:23:23
    정치
자유한국당 '청와대 특별감찰반 진상조사단' 이 김태우 전 수사관의 조속한 공익제보자 지위 인정을 국민권익위원회에 촉구했습니다.

한국당 '청와대 특감반 조사단' 단장인 김도읍 의원은 오늘(11일) 국회에서 조사단 회의를 연 뒤 "통상 공익제보자는 지위가 불안정하고 심적으로도 불안하기 때문에 권익위가 신속하게 결정해야 한다"며 "그러나 김 전 수사관의 경우 지난 1월 8일 신청했는데도 권익위가 여전히 결정을 내리지 않고 있어 납득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권익위는 김 전 수사관에 대한 공익제보자 지위를 빨리 인정하고 보호 조치를 취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하고 "또 김 전 수사관이 얘기한 내용이 범죄 구성 요건에 해당하는지 분석하고, 직권남용으로 고발할 수 있는지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오늘 회의에 함께 참가했던 김태우 전 수사관은 "검찰 출신 특감반원만 있는 대화방에 얘기한 것은 특검에도 검찰 직원들이 있으니 선후배를 통해서 알아보라는 의미"라며 "언론이든 어디든 내 의견을 공표할 수 있는 곳에서는 할 것"이라고 한국당 회의에 참석한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또 추가로 폭로할 내용이 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의 딸) 문다혜 씨 건은 저한테 제보가 많이 들어온다"고 답했습니다.

앞서 한국당 곽상도 의원은 다혜 씨 부부의 해외이주 사실을 거론하며 다혜 씨 남편 서 모 씨의 회사자금 횡령·유용 의혹을 주장했으며,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공개질의 형식을 가장해 허위사실을 의도적으로 유포한 명백한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에 해당한다"며 지난 7일 곽 의원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