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보건의료노조 “정부가 제주 영리병원 허가 철회해야”…철야농성 돌입
입력 2019.02.11 (17:36) 수정 2019.02.11 (17:46) 사회
시민단체가 국내 첫 영리병원인 '제주 녹지국제병원' 허가 철회를 정부에 촉구했습니다.

보건의료노조는 오늘(11일) 오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정부가 제주 영리병원 승인 허가를 철회시키고, 공공병원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제주 녹지국제병원에 대한 최종 허가권이 원희룡 도지사에게 있다는 이유로 정부의 역할을 방기해서는 안 된다"며 "보건복지부가 사업을 승인하면서 제대로 된 검증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영리병원 허용은 단순히 제주도 내의 작은 병원에 대한 허가가 아니라, 앞으로 국민건강권을 훼손하는 등 막대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영리병원은 의료 민영화의 신호탄"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나순자 전국보건의료노조 위원장은 이날 결의대회에서 삭발식을 진행하며 "제주도 영리병원이 우리의 투쟁에도 불구하고 개원한다면 더 강력하게 투쟁하겠다"고 밝햤습니다.

나 위원장은 또 "우리의 투쟁은 제주 영리병원을 저지하는 것뿐 아니라 공공병원을 확대하는 자랑스러운 투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들은 결의대회를 마친 뒤 청와대 앞에 농성장을 설치하고, 오는 20일까지 제주 영리병원 철회를 촉구하는 철야 농성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앞서 지난해 12월 5일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내국인 진료를 금지하고 진료과목을 성형외과 등 4개로 제한하는 조건으로 녹지국제병원 개설을 허가했습니다.
  • 보건의료노조 “정부가 제주 영리병원 허가 철회해야”…철야농성 돌입
    • 입력 2019-02-11 17:36:32
    • 수정2019-02-11 17:46:10
    사회
시민단체가 국내 첫 영리병원인 '제주 녹지국제병원' 허가 철회를 정부에 촉구했습니다.

보건의료노조는 오늘(11일) 오후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정부가 제주 영리병원 승인 허가를 철회시키고, 공공병원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제주 녹지국제병원에 대한 최종 허가권이 원희룡 도지사에게 있다는 이유로 정부의 역할을 방기해서는 안 된다"며 "보건복지부가 사업을 승인하면서 제대로 된 검증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영리병원 허용은 단순히 제주도 내의 작은 병원에 대한 허가가 아니라, 앞으로 국민건강권을 훼손하는 등 막대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영리병원은 의료 민영화의 신호탄"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나순자 전국보건의료노조 위원장은 이날 결의대회에서 삭발식을 진행하며 "제주도 영리병원이 우리의 투쟁에도 불구하고 개원한다면 더 강력하게 투쟁하겠다"고 밝햤습니다.

나 위원장은 또 "우리의 투쟁은 제주 영리병원을 저지하는 것뿐 아니라 공공병원을 확대하는 자랑스러운 투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들은 결의대회를 마친 뒤 청와대 앞에 농성장을 설치하고, 오는 20일까지 제주 영리병원 철회를 촉구하는 철야 농성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앞서 지난해 12월 5일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내국인 진료를 금지하고 진료과목을 성형외과 등 4개로 제한하는 조건으로 녹지국제병원 개설을 허가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