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화 김승연 회장 경영복귀 안돼…노사문제 선결”
입력 2019.02.11 (17:51) 수정 2019.02.11 (17:57) 경제
방산업체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노동자들이 한화 김승연 회장의 경영복귀에 앞서 노사문제 해결을 촉구했습니다.

민주노총 금속노조는 오늘(11일) 서울 종로구 북촌 김 회장 자택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꼬일 대로 꼬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노사관계를 정상화하기 전에 김승연 회장이 경영에 복귀하는 것을 노동자들은 결코 인정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옛 한화테크윈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항공기 등에 쓰이는 엔진을 만드는 방산업체입니다. 한화그룹은 2015년 삼성테크윈을 인수해 사명을 한화테크윈으로 바꿨고, 이후 한화테크윈은 에어로스페이스 등 5개사로 분할됐습니다.

금속노조 삼성테크윈지회는 2015년 노조 결성 당시 이름을 그대로 사용 중입니다.

금속노조는 "삼성에서 한화로 이어지는 과정에서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삼성의 무노조 경영부터 한화의 무책임 경영까지 모두 겪고 있다"며 "회사는 교섭창구 강제 단일화를 악용해 민주노조를 고립시키고 어용을 지원해왔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금속노조를 파괴하기 위해 직장 내 괴롭힘, 차별적 고과평가, 잔업·특근 강제 동원, 조합원 탈퇴 종용 등 부당노동행위가 벌어졌다"며 "지난해 12월 31일 창원지검은 사측 관리자들을 부당노동행위로 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금속노조는 "이제 법적 부담을 덜고 경영복귀를 모색하는 김 회장이 무엇보다 먼저 해결할 것은 한화그룹의 노사문제"라고 강조했습니다.

김 회장은 2014년 2월 배임 등 혐의로 징역 3년 집행유예 5년을 선고받고 자숙의 의미로 경영일선에서 물러났습니다.

이에 대해 회사 측은 "금속노조가 주장한 부당노동행위 건은 2015년 삼성에서 한화로의 지분매각 과정에서, 주주총회 방해 및 불법 파업 등 노사갈등과 혼란 속에서 발생했던 사안"이라며 "김승연 회장 경영복귀와는 전혀 무관한 개별기업의 노사이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한화 김승연 회장 경영복귀 안돼…노사문제 선결”
    • 입력 2019-02-11 17:51:10
    • 수정2019-02-11 17:57:39
    경제
방산업체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노동자들이 한화 김승연 회장의 경영복귀에 앞서 노사문제 해결을 촉구했습니다.

민주노총 금속노조는 오늘(11일) 서울 종로구 북촌 김 회장 자택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꼬일 대로 꼬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노사관계를 정상화하기 전에 김승연 회장이 경영에 복귀하는 것을 노동자들은 결코 인정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옛 한화테크윈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항공기 등에 쓰이는 엔진을 만드는 방산업체입니다. 한화그룹은 2015년 삼성테크윈을 인수해 사명을 한화테크윈으로 바꿨고, 이후 한화테크윈은 에어로스페이스 등 5개사로 분할됐습니다.

금속노조 삼성테크윈지회는 2015년 노조 결성 당시 이름을 그대로 사용 중입니다.

금속노조는 "삼성에서 한화로 이어지는 과정에서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삼성의 무노조 경영부터 한화의 무책임 경영까지 모두 겪고 있다"며 "회사는 교섭창구 강제 단일화를 악용해 민주노조를 고립시키고 어용을 지원해왔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금속노조를 파괴하기 위해 직장 내 괴롭힘, 차별적 고과평가, 잔업·특근 강제 동원, 조합원 탈퇴 종용 등 부당노동행위가 벌어졌다"며 "지난해 12월 31일 창원지검은 사측 관리자들을 부당노동행위로 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금속노조는 "이제 법적 부담을 덜고 경영복귀를 모색하는 김 회장이 무엇보다 먼저 해결할 것은 한화그룹의 노사문제"라고 강조했습니다.

김 회장은 2014년 2월 배임 등 혐의로 징역 3년 집행유예 5년을 선고받고 자숙의 의미로 경영일선에서 물러났습니다.

이에 대해 회사 측은 "금속노조가 주장한 부당노동행위 건은 2015년 삼성에서 한화로의 지분매각 과정에서, 주주총회 방해 및 불법 파업 등 노사갈등과 혼란 속에서 발생했던 사안"이라며 "김승연 회장 경영복귀와는 전혀 무관한 개별기업의 노사이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