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5·18 공청회 망언 논란
서청원 “5.18은 민주화 운동…해당 의원들 국민 앞에 사과해야”
입력 2019.02.11 (18:06) 수정 2019.02.11 (18:24) 정치
지난해 한국당을 탈당했던 무소속 서청원 의원이 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폄훼 발언'과 관련해 "해당 의원들은 이 기회에 이런 생각을 바로잡고 국민 앞에 간곡하게 사과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서 의원은 오늘(11일)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5.18은 재론의 여지가 없는 숭고한 민주화 운동"이라며 "객관적인 사실을 잘 알지 못하는 일부 의원들이 보수논객의 왜곡된 주장에 휩쓸렸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나는 5.18 당시 조선일보 사회부의 기자로 광주에 특파되어 9박 10일간 생생하게 현장을 취재했는데, 현장을 직접 취재한 기자로서 당시 600명의 북한군이 와서 광주시민을 부추겼다는 것은 있을 수도 없는 일"이라며 이른바 '북한군 침투설'에 대해 부인했습니다.

또 "1988년의 5공 비리 진상규명 청문회에서 5.18 민주화 운동의 진실이 낱낱이 밝혀졌고, 김영삼 전 대통령의 문민정부 시절에 '5·18 광주민주화운동특별법'이 제정되는 등 이미 역사적, 사법적 평가가 끝난 상황"이라며 "불필요한 논란을 다시 일으키고, 이것이 정치쟁점화 되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민주화 운동을 종북좌파의 문제로 왜곡해서 거론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는 잘못"이라며 "현장을 체험한 선배 정치인으로서 숭고한 광주 민주화 운동을 폄훼하는 어리석은 행동으로 국론을 분열시키는 불행한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 서청원 “5.18은 민주화 운동…해당 의원들 국민 앞에 사과해야”
    • 입력 2019-02-11 18:06:10
    • 수정2019-02-11 18:24:47
    정치
지난해 한국당을 탈당했던 무소속 서청원 의원이 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폄훼 발언'과 관련해 "해당 의원들은 이 기회에 이런 생각을 바로잡고 국민 앞에 간곡하게 사과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서 의원은 오늘(11일)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5.18은 재론의 여지가 없는 숭고한 민주화 운동"이라며 "객관적인 사실을 잘 알지 못하는 일부 의원들이 보수논객의 왜곡된 주장에 휩쓸렸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나는 5.18 당시 조선일보 사회부의 기자로 광주에 특파되어 9박 10일간 생생하게 현장을 취재했는데, 현장을 직접 취재한 기자로서 당시 600명의 북한군이 와서 광주시민을 부추겼다는 것은 있을 수도 없는 일"이라며 이른바 '북한군 침투설'에 대해 부인했습니다.

또 "1988년의 5공 비리 진상규명 청문회에서 5.18 민주화 운동의 진실이 낱낱이 밝혀졌고, 김영삼 전 대통령의 문민정부 시절에 '5·18 광주민주화운동특별법'이 제정되는 등 이미 역사적, 사법적 평가가 끝난 상황"이라며 "불필요한 논란을 다시 일으키고, 이것이 정치쟁점화 되는 것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민주화 운동을 종북좌파의 문제로 왜곡해서 거론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는 잘못"이라며 "현장을 체험한 선배 정치인으로서 숭고한 광주 민주화 운동을 폄훼하는 어리석은 행동으로 국론을 분열시키는 불행한 일이 없기를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