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원랜드서 게임하던 50대 남성 돌연사…내일 부검
입력 2019.02.11 (18:06) 수정 2019.02.11 (18:59) 사회
어제(10일) 오전 11시 40분쯤, 강원랜드 카지노 영업장에서 일명 다이사이 게임을 하던 56살 안 모 씨가 갑자기 의식불명 상태로 쓰러졌습니다. 카지노 내 안전요원들은 심폐소생술을 시행하며 119에 신고했고, 119구급대에 의해 근처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낮 12시 40분쯤 심정지로 숨졌습니다.

정선경찰서는 사고 당일을 제외하면 과거 1년간 안 씨가 카지노를 출입했던 기록이 없고, 평소 지병 등도 전혀 없었다는 유가족의 증언에 따라, 내일(12일) 원주 국립과학수사원 본원에서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망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강원랜드 측은 안 씨가 쓰러진 직후 119에 신고했고 전문 안전요원이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는 등 조치에 최선을 다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반면 안 씨의 유가족 측은, 사고 당시 CCTV 확인 결과 강원랜드 측이 사고 발생 당시 즉시 119신고를 하지 않는 등 현장 대처에 실패해 생존 골든타임을 놓쳤다며 필요하다면 법적 소송을 통해서라도 정확한 책임 소재를 묻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강원랜드서 게임하던 50대 남성 돌연사…내일 부검
    • 입력 2019-02-11 18:06:43
    • 수정2019-02-11 18:59:42
    사회
어제(10일) 오전 11시 40분쯤, 강원랜드 카지노 영업장에서 일명 다이사이 게임을 하던 56살 안 모 씨가 갑자기 의식불명 상태로 쓰러졌습니다. 카지노 내 안전요원들은 심폐소생술을 시행하며 119에 신고했고, 119구급대에 의해 근처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낮 12시 40분쯤 심정지로 숨졌습니다.

정선경찰서는 사고 당일을 제외하면 과거 1년간 안 씨가 카지노를 출입했던 기록이 없고, 평소 지병 등도 전혀 없었다는 유가족의 증언에 따라, 내일(12일) 원주 국립과학수사원 본원에서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망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강원랜드 측은 안 씨가 쓰러진 직후 119에 신고했고 전문 안전요원이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는 등 조치에 최선을 다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반면 안 씨의 유가족 측은, 사고 당시 CCTV 확인 결과 강원랜드 측이 사고 발생 당시 즉시 119신고를 하지 않는 등 현장 대처에 실패해 생존 골든타임을 놓쳤다며 필요하다면 법적 소송을 통해서라도 정확한 책임 소재를 묻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