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난해 은행 예금·대출 금리 차 5년 만에 최대
입력 2019.02.11 (18:06) 수정 2019.02.11 (18:22) 통합뉴스룸ET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지난해 국내 은행의 대출금리와 예금금리 간 차이가 5년 만에 최대로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은행 자료를 보면 은행의 지난해 총대출 금리는 3.71%, 총수신 금리는 1.40%로, 예대금리 차이는 2.31%포인트를 기록했습니다.

이는 2013년 2.53%포인트를 기록한 이후 가장 큰 격차입니다.

이에따라 이자수익도 상당히 커져 지난 한 해 은행의 이자수익이 40조 원에 달했을 것으로 추산되고 있습니다.
  • 지난해 은행 예금·대출 금리 차 5년 만에 최대
    • 입력 2019-02-11 18:10:12
    • 수정2019-02-11 18:22:03
    통합뉴스룸ET
지난해 국내 은행의 대출금리와 예금금리 간 차이가 5년 만에 최대로 벌어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은행 자료를 보면 은행의 지난해 총대출 금리는 3.71%, 총수신 금리는 1.40%로, 예대금리 차이는 2.31%포인트를 기록했습니다.

이는 2013년 2.53%포인트를 기록한 이후 가장 큰 격차입니다.

이에따라 이자수익도 상당히 커져 지난 한 해 은행의 이자수익이 40조 원에 달했을 것으로 추산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