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택시업계, 자체 택시호출 애플리케이션 ‘티원택시’ 출시…열흘간 시범운영
입력 2019.02.11 (18:39) 수정 2019.02.11 (19:27) 경제
택시업계가 자체 택시 호출 서비스 애플리케이션 '티원택시'(T-ONE TAXI)를 내일(12일) 출시하고 열흘간 시범 운영합니다.

택시업계에 따르면 택시 4단체와 스타트업 티원모빌리티는 내일 티원택시 승객용 앱을 구글 플레이스토어를 통해 배포합니다.

티원택시는 승객이 목적지를 선택하면 가장 가까운 택시를 우선 배차하는 시스템입니다. 택시업계는 현재 목적지를 입력하면 택시가 승객을 골라 태우는 카카오택시 방식보다 승객 친화적인 시스템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전화를 통한 택시 콜 서비스도 티원택시 기사용 앱으로 지원해 인건비 절감 효과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택시업계는 지난달 기사회원 모집을 시작한 후 어제(10일)까지 6만 명 넘는 기사회원이 가입했다고 전했습니다.

택시단체 관계자는 "열흘간 지역별 시범 서비스를 진행한 후 22일 전국 택시업계가 참여하는 발대식을 하고 정식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택시 4단체는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등 택시 관련 단체입니다. 티원모빌리티는 카카오보다 먼저 택시 관련 앱을 개발한 스타트업으로 현재 용인시, 화성시, 진주시 등 지자체와 공공 브랜드 앱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택시업계, 자체 택시호출 애플리케이션 ‘티원택시’ 출시…열흘간 시범운영
    • 입력 2019-02-11 18:39:42
    • 수정2019-02-11 19:27:56
    경제
택시업계가 자체 택시 호출 서비스 애플리케이션 '티원택시'(T-ONE TAXI)를 내일(12일) 출시하고 열흘간 시범 운영합니다.

택시업계에 따르면 택시 4단체와 스타트업 티원모빌리티는 내일 티원택시 승객용 앱을 구글 플레이스토어를 통해 배포합니다.

티원택시는 승객이 목적지를 선택하면 가장 가까운 택시를 우선 배차하는 시스템입니다. 택시업계는 현재 목적지를 입력하면 택시가 승객을 골라 태우는 카카오택시 방식보다 승객 친화적인 시스템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전화를 통한 택시 콜 서비스도 티원택시 기사용 앱으로 지원해 인건비 절감 효과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택시업계는 지난달 기사회원 모집을 시작한 후 어제(10일)까지 6만 명 넘는 기사회원이 가입했다고 전했습니다.

택시단체 관계자는 "열흘간 지역별 시범 서비스를 진행한 후 22일 전국 택시업계가 참여하는 발대식을 하고 정식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택시 4단체는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등 택시 관련 단체입니다. 티원모빌리티는 카카오보다 먼저 택시 관련 앱을 개발한 스타트업으로 현재 용인시, 화성시, 진주시 등 지자체와 공공 브랜드 앱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