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 스토리] “액체 반입 금지”…경찰에 푸딩 던진 유학생
입력 2019.02.11 (20:46) 수정 2019.02.11 (20:56)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글로벌 스토리입니다.

필리핀에서는 한 중국인 유학생이 상식을 넘어선 행동을 해 비난 여론이 일고 있습니다.

마닐라의 한 도시철도역에서 있었던 일인데요.

영상, 함께 보시죠.

[리포트]

중국인 대학생, 장 씨가 푸딩을 들고 개찰구를 통과하려다 제지당했습니다.

규정상 액체류 반입이 안 되니 "음료를 다 마시거나 버리고 들어가라"고 경찰이 요구한 건데요.

그러자 장 씨는 푸딩을 경찰관에게 던졌습니다.

필리핀 도시철도는 폭탄테러 위협 때문에 액체류 반입을 금지하고 있는데요.

장 씨는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체포됐다가 조사를 받고 풀려났지만, 사건이 알려지면서 비난 여론이 들끓고 있습니다.

부통령까지 나서서 "무례한 행동"이었다고 입장을 내놨고요.

교통부는 장 씨의 도시철도 이용을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 [글로벌 스토리] “액체 반입 금지”…경찰에 푸딩 던진 유학생
    • 입력 2019-02-11 20:32:25
    • 수정2019-02-11 20:56:51
    글로벌24
[앵커]

글로벌 스토리입니다.

필리핀에서는 한 중국인 유학생이 상식을 넘어선 행동을 해 비난 여론이 일고 있습니다.

마닐라의 한 도시철도역에서 있었던 일인데요.

영상, 함께 보시죠.

[리포트]

중국인 대학생, 장 씨가 푸딩을 들고 개찰구를 통과하려다 제지당했습니다.

규정상 액체류 반입이 안 되니 "음료를 다 마시거나 버리고 들어가라"고 경찰이 요구한 건데요.

그러자 장 씨는 푸딩을 경찰관에게 던졌습니다.

필리핀 도시철도는 폭탄테러 위협 때문에 액체류 반입을 금지하고 있는데요.

장 씨는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체포됐다가 조사를 받고 풀려났지만, 사건이 알려지면서 비난 여론이 들끓고 있습니다.

부통령까지 나서서 "무례한 행동"이었다고 입장을 내놨고요.

교통부는 장 씨의 도시철도 이용을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