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성매매 강요하고 1억여 원 빼앗은 조폭 송치
입력 2019.02.11 (20:50) 수정 2019.02.11 (20:51) 청주
돈을 빌려준 여성에게 성매매를 강요하고
억대에 이르는 돈을 빼앗은 혐의로
20대 폭력조직원 등 4명이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충북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성매매알선 등의 혐의로 구속된
폭력조직원 25살 이 모 씨 등 2명과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27살 윤 모 씨 등 2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이 씨 등은 23살 여성 A 씨에게
높은 이자로 돈을 빌려준 뒤
이를 빌미로 지난해 7월부터 11월 말까지
성매매를 강요해 1억여 원을 빼앗은 혐의입니다.
경찰은
A 씨의 휴대전화 통신 기록을 분석해
성매매를 한 남성들을 쫓고 있습니다.
  • 성매매 강요하고 1억여 원 빼앗은 조폭 송치
    • 입력 2019-02-11 20:50:48
    • 수정2019-02-11 20:51:43
    청주
돈을 빌려준 여성에게 성매매를 강요하고
억대에 이르는 돈을 빼앗은 혐의로
20대 폭력조직원 등 4명이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충북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성매매알선 등의 혐의로 구속된
폭력조직원 25살 이 모 씨 등 2명과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27살 윤 모 씨 등 2명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이 씨 등은 23살 여성 A 씨에게
높은 이자로 돈을 빌려준 뒤
이를 빌미로 지난해 7월부터 11월 말까지
성매매를 강요해 1억여 원을 빼앗은 혐의입니다.
경찰은
A 씨의 휴대전화 통신 기록을 분석해
성매매를 한 남성들을 쫓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