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임실군 "광주광역시, 토양 정화업체 등록 철회해야"
입력 2019.02.11 (21:46) 수정 2019.02.11 (21:48) 뉴스9(전주)
임실군이
오늘(11일) 임실 군민체육회관에서
군민 총궐기대회를 열고,
오염된 토양을 반입해 반발을 사고 있는
광주지역 토양 정화업체의
'토양 정화업 변경 등록'을 철회할 것을
광주광역시에 촉구했습니다.
또 정화업체가
오염된 토양 3백50톤을
다음 달까지 반출하지 않으면
사업장 진입로 다리를 철거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해당 업체는
지난해 본사 소재지인 광주광역시로부터
토양정화업 변경 등록을 한 뒤
임실군 신덕면 사업장에
오염된 토양을 들여와
임실군과 주민들로부터
반발을 사고 있습니다.###
  • 임실군 "광주광역시, 토양 정화업체 등록 철회해야"
    • 입력 2019-02-11 21:46:39
    • 수정2019-02-11 21:48:29
    뉴스9(전주)
임실군이
오늘(11일) 임실 군민체육회관에서
군민 총궐기대회를 열고,
오염된 토양을 반입해 반발을 사고 있는
광주지역 토양 정화업체의
'토양 정화업 변경 등록'을 철회할 것을
광주광역시에 촉구했습니다.
또 정화업체가
오염된 토양 3백50톤을
다음 달까지 반출하지 않으면
사업장 진입로 다리를 철거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해당 업체는
지난해 본사 소재지인 광주광역시로부터
토양정화업 변경 등록을 한 뒤
임실군 신덕면 사업장에
오염된 토양을 들여와
임실군과 주민들로부터
반발을 사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