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수 조선소서 선박 구조물 근로자 덮쳐…2명 사상
입력 2019.02.11 (21:47) 수정 2019.02.11 (21:48) 순천
오늘(11일) 오후 3시 50분쯤
여수시 돌산읍의 한 조선소에서
선박의 철제 구조물인
'램프'의 고정 장치가 풀리면서,
도장 작업을 하고 있던
50살 A씨와 58살 B씨를 덮쳤습니다.
이 사고로 A씨가 숨졌고
B씨도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여수해경은
이들이 크레인을 타고 작업을 하던 도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고,
조선소 관계자를 상대로
안전수칙을 지켰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끝)
  • 여수 조선소서 선박 구조물 근로자 덮쳐…2명 사상
    • 입력 2019-02-11 21:47:52
    • 수정2019-02-11 21:48:27
    순천
오늘(11일) 오후 3시 50분쯤
여수시 돌산읍의 한 조선소에서
선박의 철제 구조물인
'램프'의 고정 장치가 풀리면서,
도장 작업을 하고 있던
50살 A씨와 58살 B씨를 덮쳤습니다.
이 사고로 A씨가 숨졌고
B씨도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여수해경은
이들이 크레인을 타고 작업을 하던 도중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고,
조선소 관계자를 상대로
안전수칙을 지켰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