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태양광 주민갈등 현실화
입력 2019.02.11 (21:57) 수정 2019.02.11 (23:11) 뉴스9(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태양광 사업의 실태를 조명하는
기획뉴스 순서입니다.
다른 지역에선
태양광 열풍으로 인한 주민 갈등을
앞서 겪었는데요.
제주에서도 우려했던
태양광 설치로 인한
주민 갈등이 생기기 시작해
대책이 시급합니다.
강인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태양광발전소를 반대한다는
현수막이 마을 곳곳에 걸려 있습니다.

한 농민이
제주도에서 추진한
감귤원 태양광사업에 참여해
7천800제곱미터 부지에
500킬로와트 태양광 시설을 지으려하자
주민들이 반대하고 있는 겁니다.

해당 농민은
개발행위 허가를 받고
감귤나무까지
다 베어낸 상황에서 중단됐다며
답답함을 호소합니다.

[인터뷰]
김규생 감귤원 태양광 사업 참여자
"(허가)기다리는 것도 그렇고 나이도 많아서 농사 대신 (태양광이)보탬이 될까 해서
시작했는데 주민들이 이걸 반대할 줄
꿈에도 생각 못 했습니다."

반대 주민들은
태양광 예정지 바로 옆에
주택들이 있어 인체에 유해할 수 있고
부동산 거래에 영향을 줄 수 있는데도
의견수렴 조차 없었다고 주장합니다.

[인터뷰]
김건배 태양광발전소 반대 주민
"복사열 이런 걸로 건강에 좋지 않은 문제가 있다고 보고, 또 주변 지역 바로 옆에 사는 분들 집이나 땅은 거래를 20년 동안 할 수 없는 상태거든요."

제주에선
제주도도시계획조례에 따라
태양광 허가를 내주고 있지만,
주택과의 이격거리 등엔
별다른 제한도 없습니다.

우려했던 태양광 열풍으로 인한
주민 갈등이 현실화 되면서
대책이 시급해졌습니다.
KBS뉴스 강인희입니다.
  • 태양광 주민갈등 현실화
    • 입력 2019-02-11 21:57:45
    • 수정2019-02-11 23:11:35
    뉴스9(제주)
[앵커멘트]
태양광 사업의 실태를 조명하는
기획뉴스 순서입니다.
다른 지역에선
태양광 열풍으로 인한 주민 갈등을
앞서 겪었는데요.
제주에서도 우려했던
태양광 설치로 인한
주민 갈등이 생기기 시작해
대책이 시급합니다.
강인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태양광발전소를 반대한다는
현수막이 마을 곳곳에 걸려 있습니다.

한 농민이
제주도에서 추진한
감귤원 태양광사업에 참여해
7천800제곱미터 부지에
500킬로와트 태양광 시설을 지으려하자
주민들이 반대하고 있는 겁니다.

해당 농민은
개발행위 허가를 받고
감귤나무까지
다 베어낸 상황에서 중단됐다며
답답함을 호소합니다.

[인터뷰]
김규생 감귤원 태양광 사업 참여자
"(허가)기다리는 것도 그렇고 나이도 많아서 농사 대신 (태양광이)보탬이 될까 해서
시작했는데 주민들이 이걸 반대할 줄
꿈에도 생각 못 했습니다."

반대 주민들은
태양광 예정지 바로 옆에
주택들이 있어 인체에 유해할 수 있고
부동산 거래에 영향을 줄 수 있는데도
의견수렴 조차 없었다고 주장합니다.

[인터뷰]
김건배 태양광발전소 반대 주민
"복사열 이런 걸로 건강에 좋지 않은 문제가 있다고 보고, 또 주변 지역 바로 옆에 사는 분들 집이나 땅은 거래를 20년 동안 할 수 없는 상태거든요."

제주에선
제주도도시계획조례에 따라
태양광 허가를 내주고 있지만,
주택과의 이격거리 등엔
별다른 제한도 없습니다.

우려했던 태양광 열풍으로 인한
주민 갈등이 현실화 되면서
대책이 시급해졌습니다.
KBS뉴스 강인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