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2공항/기획> 성산 바람…제주공항보다 위험
입력 2019.02.11 (22:01) 수정 2019.02.11 (23:10) 뉴스9(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제주에 공항 시설을
추가로 확충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게 된 데는
포화 상태에 이른 시설 탓도 있지만,
바람 영향에 따라
결항이 잦기 때문이기도 한데요,
국립기상과학원이
제주공항과 성산 제2공항 예정지의
바람 영향을 연구했더니,
오히려 성산 지역이
강풍에 더 위험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채승민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립기상과학원이 제공하는
'기상자원지도' 서비스입니다.

풍력 자원에 대해
1998년부터 11년간 자료를
평균해서 수치 모델로 만든 뒤
지리공간인 지도에 적용한 겁니다.

기상과학원은
2015년 성산 지역이
제2공항 예정지로 선정된 이후
이 풍력자원지도를 이용해
바람 환경을 조사했습니다.

조사 결과
성산 지역 연평균 풍속은 7.62㎧로
제주공항보다
2.2㎧가 더 강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문제는 강풍이 불 때입니다.

윈드시어,
즉 난기류가 발생하기 시작하는
7.5㎧ 이상의 풍속 발생 비율은
성산이 49%로
제주공항보다 무려
21%나 높았습니다.

공항에 강풍특보를 내리는 기준인
12.5㎧ 이상의 풍속 발생 비율은 9.33%로
역시 제주공항보다
5% 이상 높았습니다.

실제 윈드시어 특보를
내려야 하는 비율도
성산이 제주공항보다
35.6%나 높았습니다.

특히, 태풍급의
아주 강한 바람이 불 경우
현재 제주공항보다
제2공항 예정지의 기상 여건이
더 위험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제주 남동쪽인 성산 예정지가
북상하는 태풍의 영향을
직접 받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김연희 국립기상과학원 연구관
"위험 기상이나 공항 운영에서 강풍, 윈드시어가 발생할 수 있는 비율은 제주공항에 비해서 다소 높은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이번 조사에서도
성산 지역 연간 강수량은 2,090mm,
강수일수는 139일로
제주공항보다 강수량은 50% 이상,
강수일수도 26일이나
많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KBS뉴스 채승민 입니다.
  • <제2공항/기획> 성산 바람…제주공항보다 위험
    • 입력 2019-02-11 22:01:33
    • 수정2019-02-11 23:10:42
    뉴스9(제주)
[앵커멘트]
제주에 공항 시설을
추가로 확충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게 된 데는
포화 상태에 이른 시설 탓도 있지만,
바람 영향에 따라
결항이 잦기 때문이기도 한데요,
국립기상과학원이
제주공항과 성산 제2공항 예정지의
바람 영향을 연구했더니,
오히려 성산 지역이
강풍에 더 위험한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채승민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립기상과학원이 제공하는
'기상자원지도' 서비스입니다.

풍력 자원에 대해
1998년부터 11년간 자료를
평균해서 수치 모델로 만든 뒤
지리공간인 지도에 적용한 겁니다.

기상과학원은
2015년 성산 지역이
제2공항 예정지로 선정된 이후
이 풍력자원지도를 이용해
바람 환경을 조사했습니다.

조사 결과
성산 지역 연평균 풍속은 7.62㎧로
제주공항보다
2.2㎧가 더 강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문제는 강풍이 불 때입니다.

윈드시어,
즉 난기류가 발생하기 시작하는
7.5㎧ 이상의 풍속 발생 비율은
성산이 49%로
제주공항보다 무려
21%나 높았습니다.

공항에 강풍특보를 내리는 기준인
12.5㎧ 이상의 풍속 발생 비율은 9.33%로
역시 제주공항보다
5% 이상 높았습니다.

실제 윈드시어 특보를
내려야 하는 비율도
성산이 제주공항보다
35.6%나 높았습니다.

특히, 태풍급의
아주 강한 바람이 불 경우
현재 제주공항보다
제2공항 예정지의 기상 여건이
더 위험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제주 남동쪽인 성산 예정지가
북상하는 태풍의 영향을
직접 받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김연희 국립기상과학원 연구관
"위험 기상이나 공항 운영에서 강풍, 윈드시어가 발생할 수 있는 비율은 제주공항에 비해서 다소 높은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이번 조사에서도
성산 지역 연간 강수량은 2,090mm,
강수일수는 139일로
제주공항보다 강수량은 50% 이상,
강수일수도 26일이나
많은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KBS뉴스 채승민 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