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태우 전 수사관 유재수 부시장 비리 의혹제기에 침묵
입력 2019.02.11 (23:11) 수정 2019.02.12 (09:53)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김태우 전 청와대 특감반원이 어제(11일)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비위 의혹을 또다시 제기한 것과 관련해 유 부시장은 일체의 대응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야당은 부산시민을 무시하는 태도라며 사퇴 압박을 이어갔습니다.
최재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김태우 전 청와대 특감반원이 지난 일요일에 밝힌 유재수 경제부시장에 대한 비위 의혹은 2017년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 재직 당시 것입니다.

모 금융사를 성장사다리펀드 운용사로 지정하도록 우정사업본부 등에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것과 그 대가로 후원관계를 유지했다는 겁니다.

이런 내용은 청와대 특감반이 유재수 부시장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포렌식 자료를 분석하고 소환조사까지 해 확보한 정보라고 밝혔습니다.

김태우/전 청와대 특감반원[녹취]
"박형철 반부패비서관도 검찰 수사를 의뢰해야 한다고 했지만, 청와대 윗선의 지시로 무마됐습니다."

그동안 제기됐던 의혹에 대해 비위행위는 전혀 없었으며 품위손상 수준의 경미한 사안으로 종결됐다고 밝힌 유 부시장의 해명과는 상반된 주장입니다.

이에 대해 유 부시장은 KBS와의 인터뷰 요청을 거절했습니다.

유부시장 사퇴를 주장했던 야당은 공세를 이어갔습니다.

곽규택/자유한국당 대변인 [인터뷰]
"적극적인 해명을 하던가 사퇴를 해야합니다. 이렇게 뭉개기로 일관하는 것은 부산시민을 무시하는 행동입니다."

허위 주장에 대해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거듭 밝혀 온 유 부시장이 이번 의혹 제기에 대해서는 어떻게 대응할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최재훈입니다.
  • 김태우 전 수사관 유재수 부시장 비리 의혹제기에 침묵
    • 입력 2019-02-11 23:11:19
    • 수정2019-02-12 09:53:16
    뉴스9(부산)
[앵커멘트]
김태우 전 청와대 특감반원이 어제(11일)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비위 의혹을 또다시 제기한 것과 관련해 유 부시장은 일체의 대응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야당은 부산시민을 무시하는 태도라며 사퇴 압박을 이어갔습니다.
최재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김태우 전 청와대 특감반원이 지난 일요일에 밝힌 유재수 경제부시장에 대한 비위 의혹은 2017년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 재직 당시 것입니다.

모 금융사를 성장사다리펀드 운용사로 지정하도록 우정사업본부 등에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것과 그 대가로 후원관계를 유지했다는 겁니다.

이런 내용은 청와대 특감반이 유재수 부시장의 휴대전화를 압수해 포렌식 자료를 분석하고 소환조사까지 해 확보한 정보라고 밝혔습니다.

김태우/전 청와대 특감반원[녹취]
"박형철 반부패비서관도 검찰 수사를 의뢰해야 한다고 했지만, 청와대 윗선의 지시로 무마됐습니다."

그동안 제기됐던 의혹에 대해 비위행위는 전혀 없었으며 품위손상 수준의 경미한 사안으로 종결됐다고 밝힌 유 부시장의 해명과는 상반된 주장입니다.

이에 대해 유 부시장은 KBS와의 인터뷰 요청을 거절했습니다.

유부시장 사퇴를 주장했던 야당은 공세를 이어갔습니다.

곽규택/자유한국당 대변인 [인터뷰]
"적극적인 해명을 하던가 사퇴를 해야합니다. 이렇게 뭉개기로 일관하는 것은 부산시민을 무시하는 행동입니다."

허위 주장에 대해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거듭 밝혀 온 유 부시장이 이번 의혹 제기에 대해서는 어떻게 대응할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최재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