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결 안 된' 강호축…시험대에 오른 협상력
입력 2019.02.11 (23:25)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충북선 고속화 사업의
예비타당성 조사가 면제되면서
충청북도는
'강호 대륙의 위대한 꿈이 시작됐다',
'충북이 최대 수혜자'라며,
대대적으로 홍보했죠.
그러나, 예타 면제 사업에는
기존 노선과 충북선을 이어주며
강호축을 이룰 핵심인
연결선 공사는 빠져있었습니다.
충청북도의 협상력이
다시 시험대에 올랐습니다.

이만영 기잡니다.

[리포트]

호남과 충청, 강원을
한 데 잇는 강호축은,

최고 속도 시속 120 km에 그치는
'충북선의 고속화'와

호남 고속철도와 충북선,
중앙선과 원주-강릉 간
고속철도 사이의 물리적인 연결이
핵심 전제조건입니다.

이 때문에 충청북도는
연결선 사업비까지 포함해
예타 면제 사업을 신청했습니다.

그러나
이번 국가균형발전프로젝트에서
인접 선로 간 연결 사업은
반영되지 않았습니다.

기획재정부는
충북선 80여 km 구간 직선화 사업만
예타 면제 대상으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충북선과 중앙선 연결 선로는,
선형을 개선하면서
직접 연결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는 입장입니다.

감액된 전체 예산 규모도
연결선 사업 배제 정황을
뒷받침하고 있습니다.

당초 제시됐던
총 사업비 1조 8천 억원이
연결선로 사업 비용
3천여 억 원이 준
1조 5천 억 원대로 결정됐기 때문입니다.

충청북도는 그러나,
예타 면제 사업 범위에
연결선까지 포함한 것으로 여기고,

오는 6월까지 진행되는
한국개발연구원의
사업 계획 적절성 검토 등에
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협상력을 높이기 위해,
'전략적' 모호성'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으로 풀이됩니다.

[인터뷰]
박기순/충청북도 교통정책과장
"다만 그 부분을 전체 사업 계획의 적정성을 판단을 할 때, 그 과정에 사업을 다 포함을 시켜야 하는 그런 과제가 남아 있는 걸로 저희는 보고 있는 것이고요."

강호축 구상이
단지 충북선 고속화를 위한
명분 논리에 불과했다는
지적도 나오면서
연결선 사업까지 추가해야 할
충청북도의 부담은
한층 무거워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만영입니다.
  • '연결 안 된' 강호축…시험대에 오른 협상력
    • 입력 2019-02-11 23:25:44
    뉴스9(청주)
[앵커멘트]
충북선 고속화 사업의
예비타당성 조사가 면제되면서
충청북도는
'강호 대륙의 위대한 꿈이 시작됐다',
'충북이 최대 수혜자'라며,
대대적으로 홍보했죠.
그러나, 예타 면제 사업에는
기존 노선과 충북선을 이어주며
강호축을 이룰 핵심인
연결선 공사는 빠져있었습니다.
충청북도의 협상력이
다시 시험대에 올랐습니다.

이만영 기잡니다.

[리포트]

호남과 충청, 강원을
한 데 잇는 강호축은,

최고 속도 시속 120 km에 그치는
'충북선의 고속화'와

호남 고속철도와 충북선,
중앙선과 원주-강릉 간
고속철도 사이의 물리적인 연결이
핵심 전제조건입니다.

이 때문에 충청북도는
연결선 사업비까지 포함해
예타 면제 사업을 신청했습니다.

그러나
이번 국가균형발전프로젝트에서
인접 선로 간 연결 사업은
반영되지 않았습니다.

기획재정부는
충북선 80여 km 구간 직선화 사업만
예타 면제 대상으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충북선과 중앙선 연결 선로는,
선형을 개선하면서
직접 연결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는 입장입니다.

감액된 전체 예산 규모도
연결선 사업 배제 정황을
뒷받침하고 있습니다.

당초 제시됐던
총 사업비 1조 8천 억원이
연결선로 사업 비용
3천여 억 원이 준
1조 5천 억 원대로 결정됐기 때문입니다.

충청북도는 그러나,
예타 면제 사업 범위에
연결선까지 포함한 것으로 여기고,

오는 6월까지 진행되는
한국개발연구원의
사업 계획 적절성 검토 등에
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협상력을 높이기 위해,
'전략적' 모호성'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으로 풀이됩니다.

[인터뷰]
박기순/충청북도 교통정책과장
"다만 그 부분을 전체 사업 계획의 적정성을 판단을 할 때, 그 과정에 사업을 다 포함을 시켜야 하는 그런 과제가 남아 있는 걸로 저희는 보고 있는 것이고요."

강호축 구상이
단지 충북선 고속화를 위한
명분 논리에 불과했다는
지적도 나오면서
연결선 사업까지 추가해야 할
충청북도의 부담은
한층 무거워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만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