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슈퍼/의회도 상생, 잘 될까?(rep)
입력 2019.02.11 (19:50) 안동
[앵커멘트]
경북도의회와 대구시의회가
제대로 된 상생협력을 하겠다며
오늘 업무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의회 차원에서
통합 신공항 건설 등
현안을 논의하겠다는 건데,
실질적인 성과를 내기 힘든 구조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김도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구시의원들이
경북도의회를 찾았습니다.

서로 반갑게 인사를 나누고,
상생의 뜻이 담긴 글도 남깁니다.

지난해 대구시와 경북도가
상생 협력에 나선 데 이어
업무협약을 통해
의회 차원의 교류도 시작됐습니다.

장경식 / 경북도의회 의장[인터뷰]
"양 의회가 오늘 교류협력 의향서를 체결해서 앞으로 실질적인 상생협력을 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된 아주 의미 있는."

두 의회는
가칭 대구·경북 광역의회
상생협력 공동특별위원회를 만들어
당장의 현안인 통합 대구공항 건설과
구미 취수원 문제 등을 논의하고,

다양한 미래 협력 사업도
발굴합니다.

또 정기적인 교류 기회를 만들어
시·도민 사이에 공감대를
유지해 간다는 계획입니다.

배지숙 / 대구시의회 의장[인터뷰]
"이번에 우리가 보완을 해서, 의회가 할 수 있는 부분에 최선을 다해서, 의회가 가진 예산에 대한 심의 의결권을 적극적으로 활용해서."

두 의회는
실무 협의를 거쳐
협약서 내용을 구체적으로 발전시킵니다.

다만 의회 업무 자체가
행정 실무보다는
견제와 감시에 있는 만큼
특정한 성과를 내기 힘들고,

정치인들의 보여주기식 행사로
전락할 가능성이 높다는
지적도 제기됩니다.

화합의 손을 맞잡은
대구시의회와 경북도의회,
작은 차이를 넘어 진정한 상생을
이룰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KBS뉴스 김도훈입니다.

  • 슈퍼/의회도 상생, 잘 될까?(rep)
    • 입력 2019-02-12 08:50:27
    안동
[앵커멘트]
경북도의회와 대구시의회가
제대로 된 상생협력을 하겠다며
오늘 업무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의회 차원에서
통합 신공항 건설 등
현안을 논의하겠다는 건데,
실질적인 성과를 내기 힘든 구조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김도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대구시의원들이
경북도의회를 찾았습니다.

서로 반갑게 인사를 나누고,
상생의 뜻이 담긴 글도 남깁니다.

지난해 대구시와 경북도가
상생 협력에 나선 데 이어
업무협약을 통해
의회 차원의 교류도 시작됐습니다.

장경식 / 경북도의회 의장[인터뷰]
"양 의회가 오늘 교류협력 의향서를 체결해서 앞으로 실질적인 상생협력을 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된 아주 의미 있는."

두 의회는
가칭 대구·경북 광역의회
상생협력 공동특별위원회를 만들어
당장의 현안인 통합 대구공항 건설과
구미 취수원 문제 등을 논의하고,

다양한 미래 협력 사업도
발굴합니다.

또 정기적인 교류 기회를 만들어
시·도민 사이에 공감대를
유지해 간다는 계획입니다.

배지숙 / 대구시의회 의장[인터뷰]
"이번에 우리가 보완을 해서, 의회가 할 수 있는 부분에 최선을 다해서, 의회가 가진 예산에 대한 심의 의결권을 적극적으로 활용해서."

두 의회는
실무 협의를 거쳐
협약서 내용을 구체적으로 발전시킵니다.

다만 의회 업무 자체가
행정 실무보다는
견제와 감시에 있는 만큼
특정한 성과를 내기 힘들고,

정치인들의 보여주기식 행사로
전락할 가능성이 높다는
지적도 제기됩니다.

화합의 손을 맞잡은
대구시의회와 경북도의회,
작은 차이를 넘어 진정한 상생을
이룰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KBS뉴스 김도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