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스텔라데이지호 선체변형 무시" 선사 회장 등 기소
입력 2019.02.11 (15:20) 수정 2019.02.12 (09:59) 뉴스9(부산)
부산지검 해양환경범죄전담부는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10개월 전 심각한 선체 변형을 알고도 방치한 선사 폴라리스쉬핑 김완중 회장 등 12명을 선박안전법 위반 혐의로 기소했습니다.

김 회장 등은 2016년 5월쯤 스텔라데이지호의 화물칸 격벽이 하중 불균형 등으로 변형된 사실을 알고도 3개월가량 운항을 강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또 심해수색 결과를 보고 김 회장에 대한 업무상 과실치사와 과실 선박 매몰 혐의 기소 여부도 결정할 방침입니다.

철광석 26만 톤을 실은 스텔라데이지호는 2017년 3월 31일 남대서양 해역에서 침몰해 22명이 실종됐습니다.
  • "스텔라데이지호 선체변형 무시" 선사 회장 등 기소
    • 입력 2019-02-12 09:01:33
    • 수정2019-02-12 09:59:56
    뉴스9(부산)
부산지검 해양환경범죄전담부는 스텔라데이지호 침몰 10개월 전 심각한 선체 변형을 알고도 방치한 선사 폴라리스쉬핑 김완중 회장 등 12명을 선박안전법 위반 혐의로 기소했습니다.

김 회장 등은 2016년 5월쯤 스텔라데이지호의 화물칸 격벽이 하중 불균형 등으로 변형된 사실을 알고도 3개월가량 운항을 강행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또 심해수색 결과를 보고 김 회장에 대한 업무상 과실치사와 과실 선박 매몰 혐의 기소 여부도 결정할 방침입니다.

철광석 26만 톤을 실은 스텔라데이지호는 2017년 3월 31일 남대서양 해역에서 침몰해 22명이 실종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