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베트남 외교장관 평양행…김정은 ‘국빈 방문’ 조율할 듯
입력 2019.02.13 (07:01) 수정 2019.02.13 (07:0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미 정상회담을 2주 앞둔 가운데 베트남 외교장관이 어제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김정은 위원장의 의전 조율을 위해 평양을 방문했습니다.

베트남 정부가 김정은 위원장이 묵을 숙소로 예상되는 호텔 중 한 곳에 북측을 대신해 회담 당일에 예약을 한 정황도 확인됐습니다.

한승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팜빈민 베트남 외교장관이 어제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평양을 방문했습니다.

의전 문제를 총괄하는 의전국장과 함께 간 것으로 전해져 국빈 방문이 예상되는 김정은 위원장의 의전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전망입니다.

민 장관은 리용호 외무상 등을 만나 김 위원장이 언제 어디를 방문할지, 숙소와 동선은 어떻게 할지 등을 논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묵을 것으로 예상되는 곳 중 하나인 하노이 크라운 플라자 호텔엔 베트남 정부가 정상회담 당일인 27일과 28일에 예약을 한 정황이 확인됐습니다.

크라운 플라자 호텔 관계자는 베트남 정부가 이미 예약을 해서 모든 방의 예약을 받을 수 없다고 말합니다.

[크라운 플라자 호텔 관계자/음성변조 : "그 기간에 정부가 예약을 해서 정부를 위해 방을 비워두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더이상은 기밀이라는 말도 덧붙였습니다.

베트남 정부가 예약을 했다고 해서 김정은 위원장이 이곳에 묵을 것으로 지금으로선 단정할 순 없습니다.

하지만 보안상의 이유로 베트남 정부가 북한 측을 대신해 예약을 했을 수 있다는 관측이 현지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이 호텔은 회담장으로 예상되는 국립컨벤션센터와는 직선거리로 2.7km 정도 떨어져 있어서 멜리아 호텔이나 인터콘티넨탈 호텔보다 가까운 점도 숙소로 선택될 가능성을 높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한승연입니다.
  • 베트남 외교장관 평양행…김정은 ‘국빈 방문’ 조율할 듯
    • 입력 2019-02-13 07:04:52
    • 수정2019-02-13 07:07:08
    뉴스광장
[앵커]

북미 정상회담을 2주 앞둔 가운데 베트남 외교장관이 어제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김정은 위원장의 의전 조율을 위해 평양을 방문했습니다.

베트남 정부가 김정은 위원장이 묵을 숙소로 예상되는 호텔 중 한 곳에 북측을 대신해 회담 당일에 예약을 한 정황도 확인됐습니다.

한승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팜빈민 베트남 외교장관이 어제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평양을 방문했습니다.

의전 문제를 총괄하는 의전국장과 함께 간 것으로 전해져 국빈 방문이 예상되는 김정은 위원장의 의전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전망입니다.

민 장관은 리용호 외무상 등을 만나 김 위원장이 언제 어디를 방문할지, 숙소와 동선은 어떻게 할지 등을 논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김정은 위원장이 묵을 것으로 예상되는 곳 중 하나인 하노이 크라운 플라자 호텔엔 베트남 정부가 정상회담 당일인 27일과 28일에 예약을 한 정황이 확인됐습니다.

크라운 플라자 호텔 관계자는 베트남 정부가 이미 예약을 해서 모든 방의 예약을 받을 수 없다고 말합니다.

[크라운 플라자 호텔 관계자/음성변조 : "그 기간에 정부가 예약을 해서 정부를 위해 방을 비워두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더이상은 기밀이라는 말도 덧붙였습니다.

베트남 정부가 예약을 했다고 해서 김정은 위원장이 이곳에 묵을 것으로 지금으로선 단정할 순 없습니다.

하지만 보안상의 이유로 베트남 정부가 북한 측을 대신해 예약을 했을 수 있다는 관측이 현지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이 호텔은 회담장으로 예상되는 국립컨벤션센터와는 직선거리로 2.7km 정도 떨어져 있어서 멜리아 호텔이나 인터콘티넨탈 호텔보다 가까운 점도 숙소로 선택될 가능성을 높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한승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