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기남부 비상급수시설 36%가 ‘못마시는 물’
입력 2019.02.13 (08:40) 수정 2019.02.13 (08:47) 사회
전쟁과 수원지 파괴 등 비상사태 발생 시 사용하기 위한 경기남부지역 음용수용 비상급수시설 3곳 중 한 곳의 수질이 마시기에 부적합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의 '경기남부 민방위 비상급수의 수질 특성에 관한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1월 기준 도내에는 1천205곳(남부 1천49곳, 북부 156곳)의 비상급수시설이 지정돼 있습니다. 이 가운데 정부 지원 시설이 277곳, 지자체 시설이 135곳, 공공용 시설이 793곳입니다. 585곳이 음용수 시설이고, 나머지는 생활용수 시설입니다.

도 보건환경연구원이 이 음용수 공급용 비상급수시설 중 남부지역 시설의 2015∼2017년 수질 검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대장균 오염 등으로 수질이 마시기에 부적합한 시설 비율이 연평균 36.6%에 달했습니다.

연도별로 보면 2015년 357개 시설 검사에서 34.2%, 2016년 357개 시설 검사에서 43.4%, 2017년 362개 시설 검사에서 32.3%가 부적합 판정을 받았습니다.

부적합 판정 원인의 81.3%는 일반 세균과 총대장균군, 분원성 대장균군 등 미생물학적 오염인 것으로 나타났고, 나머지는 탁도, 불소 등 이온성 물질 농도 등의 부적합이었습니다.

연구원은 비상급수 시설 오염의 주요 원인으로 오염농지와 폐광산, 주유소, 각종 공장, 하수관거, 정화조 등 급수시설 주변에 방치돼 온 오염원을 꼽았습니다. 또 방치공(방치된 지하수 관정)이나 부실관정을 통한 지하수의 박테리아성 오염도 원인으로 보고 있습니다.

연구원은 인근 오염된 물이 비상급수시설로 침투하지 못하도록 정비하고, 비상급수시설 내부도 고압 세척기 등을 이용해 주기적으로 청소 및 소독할 것을 조언했습니다. 아울러 비상급수시설 지하 관정의 주기적인 펌프질과 함께 수질 검사를 위한 시료 채취 시 지하수 오염을 막기 위해 규정을 철저하게 준수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경기남부 비상급수시설 36%가 ‘못마시는 물’
    • 입력 2019-02-13 08:40:58
    • 수정2019-02-13 08:47:03
    사회
전쟁과 수원지 파괴 등 비상사태 발생 시 사용하기 위한 경기남부지역 음용수용 비상급수시설 3곳 중 한 곳의 수질이 마시기에 부적합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의 '경기남부 민방위 비상급수의 수질 특성에 관한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1월 기준 도내에는 1천205곳(남부 1천49곳, 북부 156곳)의 비상급수시설이 지정돼 있습니다. 이 가운데 정부 지원 시설이 277곳, 지자체 시설이 135곳, 공공용 시설이 793곳입니다. 585곳이 음용수 시설이고, 나머지는 생활용수 시설입니다.

도 보건환경연구원이 이 음용수 공급용 비상급수시설 중 남부지역 시설의 2015∼2017년 수질 검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대장균 오염 등으로 수질이 마시기에 부적합한 시설 비율이 연평균 36.6%에 달했습니다.

연도별로 보면 2015년 357개 시설 검사에서 34.2%, 2016년 357개 시설 검사에서 43.4%, 2017년 362개 시설 검사에서 32.3%가 부적합 판정을 받았습니다.

부적합 판정 원인의 81.3%는 일반 세균과 총대장균군, 분원성 대장균군 등 미생물학적 오염인 것으로 나타났고, 나머지는 탁도, 불소 등 이온성 물질 농도 등의 부적합이었습니다.

연구원은 비상급수 시설 오염의 주요 원인으로 오염농지와 폐광산, 주유소, 각종 공장, 하수관거, 정화조 등 급수시설 주변에 방치돼 온 오염원을 꼽았습니다. 또 방치공(방치된 지하수 관정)이나 부실관정을 통한 지하수의 박테리아성 오염도 원인으로 보고 있습니다.

연구원은 인근 오염된 물이 비상급수시설로 침투하지 못하도록 정비하고, 비상급수시설 내부도 고압 세척기 등을 이용해 주기적으로 청소 및 소독할 것을 조언했습니다. 아울러 비상급수시설 지하 관정의 주기적인 펌프질과 함께 수질 검사를 위한 시료 채취 시 지하수 오염을 막기 위해 규정을 철저하게 준수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