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나이지리아 대선 유세장서 최소 14명 압사 사고
입력 2019.02.13 (09:55) 수정 2019.02.13 (09:56) 국제
대선을 앞둔 나이지리아에서 열린 현 대통령의 선거 유세장에서 압사 사고가 발생해 최소 14명이 숨졌습니다.

AFP 통신은 현지시간 12일 나이지리아 리버스주의 한 경기장에서 열린 무함마두 부하리 대통령의 선거 유세 도중 군중들이 한꺼번에 출구쪽으로 몰리면서 최소 14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현지 병원 관계자는 아직 응급실에서 치료 중인 중환자들이 있어 정확한 피해 집계는 어려운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사고는 유세가 끝나갈 무렵 경기장에 모인 사람들이 아직 열리지 않은 출구 쪽으로 밀고 나가던 중 선두에 있던 사람들이 인파에 밀려 넘어지면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나이지리아에서는 16일 대선을 앞두고 여당인 범진보의회당(APC)과 야당 인민민주당(PDP)간의 갈등이 불거지면서 범진보의회당(APC) 당원 5명이 야당 관계자의 소행으로 보이는 총격에 맞아 숨지는 등 정정 불안이 고조된 상태입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나이지리아 대선 유세장서 최소 14명 압사 사고
    • 입력 2019-02-13 09:55:11
    • 수정2019-02-13 09:56:01
    국제
대선을 앞둔 나이지리아에서 열린 현 대통령의 선거 유세장에서 압사 사고가 발생해 최소 14명이 숨졌습니다.

AFP 통신은 현지시간 12일 나이지리아 리버스주의 한 경기장에서 열린 무함마두 부하리 대통령의 선거 유세 도중 군중들이 한꺼번에 출구쪽으로 몰리면서 최소 14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현지 병원 관계자는 아직 응급실에서 치료 중인 중환자들이 있어 정확한 피해 집계는 어려운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사고는 유세가 끝나갈 무렵 경기장에 모인 사람들이 아직 열리지 않은 출구 쪽으로 밀고 나가던 중 선두에 있던 사람들이 인파에 밀려 넘어지면서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나이지리아에서는 16일 대선을 앞두고 여당인 범진보의회당(APC)과 야당 인민민주당(PDP)간의 갈등이 불거지면서 범진보의회당(APC) 당원 5명이 야당 관계자의 소행으로 보이는 총격에 맞아 숨지는 등 정정 불안이 고조된 상태입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