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망언' 김진태 사과 외면
입력 2019.02.13 (10:05) 930뉴스(광주)
[앵커멘트]
5.18을 왜곡.폄하한 국회 공청회를 열어
파문을 일으키고 있는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어제(12) 광주를 방문했습니다.
김 의원은 사과없이 오히려
5.18 유공자 명단 공개를 요구했고
여야 4당은 국회에 해당 의원들에 대한
징계안을 제출했습니다.
박지성 기잡니다.


[리포트]
"5.18 역사왜곡 자유한국당 해산하라! 해산하라! 해산하라!”

김진태 의원이 광주에 온다는 소식을 들은
5.18 유공자들은 일찌감치 자유한국당 지역 당사
앞으로 모였습니다.

해당 의원들이 공청회 파문에도 불구하고
5.18 왜곡과 비하를 반복하고 있다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이동계/5.18유공자>
"아무리 국회의원이라는 특권이 있을지언정 이러한 말로 5.18의 영혼들과
5.18의 당사자와 유족들과 모든 국민들의 마음을 헤집고 있는지
그에 대한 책임을 반드시 물어야 할 것입니다."

항의 집회를 피해 뒷 길로 간담회장에 들어선 김 의원은
사과 대신 5.18 유공자 명단을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또 공청회에서 언급된 북한군 개입설 등에 대해서도
진상 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만 반복했습니다.

<김진태/자유한국당 의원>
"거기서 참석해서 발언한 분들은 주관적인 의견을 말한 것뿐이고
거기에 대한 평가는 내려질 것이다. 객관적으로 평가가 내려질 거다."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출했습니다.

<채이배/바른미래당 의원>
"4당이 같이 해서 반드시 이와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끝까지 제명이 관철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김병준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도 해당 의원들의 5.18망언에 대해
공식 사과하고 당 윤리위원회에 회부하겠다고 밝혔지만
뒤늦은 조치라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KBS뉴스 박지성입니다.
  • '망언' 김진태 사과 외면
    • 입력 2019-02-13 10:05:20
    930뉴스(광주)
[앵커멘트]
5.18을 왜곡.폄하한 국회 공청회를 열어
파문을 일으키고 있는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어제(12) 광주를 방문했습니다.
김 의원은 사과없이 오히려
5.18 유공자 명단 공개를 요구했고
여야 4당은 국회에 해당 의원들에 대한
징계안을 제출했습니다.
박지성 기잡니다.


[리포트]
"5.18 역사왜곡 자유한국당 해산하라! 해산하라! 해산하라!”

김진태 의원이 광주에 온다는 소식을 들은
5.18 유공자들은 일찌감치 자유한국당 지역 당사
앞으로 모였습니다.

해당 의원들이 공청회 파문에도 불구하고
5.18 왜곡과 비하를 반복하고 있다며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이동계/5.18유공자>
"아무리 국회의원이라는 특권이 있을지언정 이러한 말로 5.18의 영혼들과
5.18의 당사자와 유족들과 모든 국민들의 마음을 헤집고 있는지
그에 대한 책임을 반드시 물어야 할 것입니다."

항의 집회를 피해 뒷 길로 간담회장에 들어선 김 의원은
사과 대신 5.18 유공자 명단을
투명하게 공개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또 공청회에서 언급된 북한군 개입설 등에 대해서도
진상 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만 반복했습니다.

<김진태/자유한국당 의원>
"거기서 참석해서 발언한 분들은 주관적인 의견을 말한 것뿐이고
거기에 대한 평가는 내려질 것이다. 객관적으로 평가가 내려질 거다."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김진태, 이종명, 김순례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출했습니다.

<채이배/바른미래당 의원>
"4당이 같이 해서 반드시 이와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끝까지 제명이 관철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김병준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도 해당 의원들의 5.18망언에 대해
공식 사과하고 당 윤리위원회에 회부하겠다고 밝혔지만
뒤늦은 조치라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KBS뉴스 박지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