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행업자가 여행비 가로채” 고소…경찰 수사
입력 2019.02.13 (18:37) 수정 2019.02.13 (18:39) 사회
인천 연수경찰서는 말레이시아 여행상품을 파는 한 여행업자가 고객들의 여행비를 가로챘다는 고소장이 접수돼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A(35)씨 등 12명은 오늘(13일) 여행비 6천 5백여만 원을 가로챈 혐의로 여행업자 B(47)씨를 고소했습니다. A씨 등은 고소장에서 "B씨가 지난달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 현지 숙소 예약을 이유로 고객들로부터 여행비를 미리 받은 뒤 달아났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B씨는 말레이시아 현지에서 가이드 일을 하며 인터넷을 통해 여행객을 모집해온 업자"라며 "말레이시아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B씨가 소환에 응하지 않으면 인터폴을 통해 수배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여행업자가 여행비 가로채” 고소…경찰 수사
    • 입력 2019-02-13 18:37:19
    • 수정2019-02-13 18:39:56
    사회
인천 연수경찰서는 말레이시아 여행상품을 파는 한 여행업자가 고객들의 여행비를 가로챘다는 고소장이 접수돼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A(35)씨 등 12명은 오늘(13일) 여행비 6천 5백여만 원을 가로챈 혐의로 여행업자 B(47)씨를 고소했습니다. A씨 등은 고소장에서 "B씨가 지난달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 현지 숙소 예약을 이유로 고객들로부터 여행비를 미리 받은 뒤 달아났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B씨는 말레이시아 현지에서 가이드 일을 하며 인터넷을 통해 여행객을 모집해온 업자"라며 "말레이시아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는 B씨가 소환에 응하지 않으면 인터폴을 통해 수배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